중부발전, 방글라데시 가스누설 방지사업 계약
중부발전, 방글라데시 가스누설 방지사업 계약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08.08 1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등록·배출권 구매 역할…에코아이·에코가스아시아와 체결
중부발전이 지난 7일 에코아이, 에코가스아시아 등과 계약을 맺고, 방글라데시에서 가스누설 방지 CDM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중부발전 제공) 2019.8.8/그린포스트코리아
중부발전이 지난 7일 에코아이, 에코가스아시아 등과 계약을 맺고, 방글라데시에서 가스누설 방지 CDM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중부발전 제공) 2019.8.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한국중부발전은 7일 방글라데시에서 에코아이, 에코가스아시아 등과 ‘방글라데시 가스누설 방지 CDM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방글라데시 가스회사에서 관리하는 가스배관 연결부위를 보강해 가스누설을 방지하는 사업으로, 중부발전은 CDM사업의 UN 등록과 발생된 배출권(KOC)을 구매하는 역할을 맡았다. 또 에코아이는 사업비 투자와 배출권 발급, 에코가스아시아는 가스누설 방지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현지 가스공급 공기업 JGTDSL, BGDCL, KGDCL 등 3개사와도 업무협약을 맺어 사업추진에 힘을 보탠다. 중부발전은 이를 통해 연간 온실가스 100톤을 감축하고, 이르면 내년 말부터 배출권을 국내 도입할 것으로 기대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우리는 방글라데시에 쿡스토브 50만대를 보급하는 사업과 이번 가스누설 방지 CDM사업 등 최빈국에 적합한 적정기술을 보급해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으며, 향후 이러한 사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방글라데시는 가스배관 등 인프라의 낙후·노후로 대부분의 가정에서 적절한 가스를 공급받지 못해 열악한 취사환경인 것으로 알려졌다. 

 

as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