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갤럭시 노트10'...원격 제어하는 S펜 '혁신'
베일 벗은 '갤럭시 노트10'...원격 제어하는 S펜 '혁신'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8.08 10: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전력 블루투스 탑재돼 기기가 S펜 움직임 인식
영상 촬영에 라이브 포커스 등 보정기능 강화
삼성 '갤럭시 노트10' 제품 이미지.(삼성전자 제공) 2019.8.8/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 '갤럭시 노트10' 제품 이미지.(삼성전자 제공) 2019.8.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갤럭시 노트10'을 전격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 노트10에서 노트 시리즈 최초로 플러스 모델을 선보였다. 디스플레이를 기준으로 6.3인치 '갤럭시 노트10'과 6.8인치 '갤럭시 노트10+'의 2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10에도 베젤은 최소화하고 액정 면적은 최대한 확보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적용했다. 또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에서 한 단계 발전한 ‘다이내믹 AM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S펜'에는 '에어 액션' 기술을 도입해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노트 시리즈 최초로 저전력 블루투스(BLE)가 탑재돼 S펜의 움직임을 스마트폰이 원격으로 인식할 수 있게 했다. S펜으로 메모한 손글씨를 즉시 디지털 텍스트 파일로 변환하고, 원격으로 카메라 방향을 전환하는 등의 활용이 가능하다. 

카메라에는 동영상 촬영시 보정 기능을 강화했다. 이제 영상에서도 △피사계 심도를 조정해 특정 피사체를 강조하는 '라이브 포커스' △배경에 블러, 빅서클, 컬러포인트, 글리치 등 다양한 효과를 반영하는 '라이브 포커스 비디오' △줌 인하면 피사체의 소리는 키우고 주변 소음은 줄이는 '줌 인 마이크' 등을 통해 섬세한 촬영이 가능해졌다.

아울러 영상 촬영시 화면 흔들림을 줄이는 '슈퍼 스테디' 기능을 하이퍼랩스 모드에도 적용했다. 또 저조도 환경에서 화질을 높이는 '야간 모드'를 전면 카메라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영상 편집에서는 누구나 손 쉽게 클립을 추출하고 자막을 삽입할 수 있는 ‘비디오 에디터’ 어플을 업그레이드했다. 또 디스플레이 화면과 이를 보는 사용자의 반응을 동시에 녹화하는 '스크린 레코더', S펜으로 나만의 AR 콘텐츠를 생성하는 'AR 두들' 등을 지원한다.

스펙은 CPU에 7nm 64-bit 옥타코어의 최신 프로세서, 최대 12GB RAM, 512GB 메모리를 지원한다. 플러스 모델에는 마이크로SD도 탑재됐다. 배터리는 일반모델에 3500mAh, 플러스 모델에 4300mAh 용량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오는 23일부터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랙 등 총 3가지 색상의 갤럭시 노트10을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는 스마트폰 기술 혁신을 선도해 왔으며, '갤럭시 노트10'은 오늘날 사용자의 변화에 맞춰 한층 더 진화했다"면서 "더욱 강력해진 '갤럭시 노트10'은 일의 효율성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삶을 즐기고 공유하는 방법에도 변화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장이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2019.8.8/그린포스트코리아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장이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2019.8.8/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 갤럭시 노트 10 세부 스펙 정보.(삼성전자 제공) 2019.8.8/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 갤럭시 노트 10 세부 스펙 정보.(삼성전자 제공) 2019.8.8/그린포스트코리아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