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방사능 오염수 100만톤 무단방류시 한국도 위험”
“日, 방사능 오염수 100만톤 무단방류시 한국도 위험”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08.08 09: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피스 원자력 전문가 숀버니 경고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 100만톤 이상을 태평양에 무단방류하려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을 빚고 있다. (픽사베이 제공) 2019.8.8/ 그린포스트코리아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 100만톤 이상을 태평양에 무단방류하려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을 빚고 있다. (픽사베이 제공) 2019.8.8/ 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 100만톤 이상을 태평양에 무단방류하려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린피스의 수석 원자력 전문가인 숀 버니가 이코노미스트 기고문을 통해 제기한 내용인데, 그는 특히 일본이 오염수를 무단방류할 경우 한국은 방사능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경고했다. 더욱이 일본이 오염수 방류를 강행해도 이에 대한 뚜렷한 대응책이 없다는 점이 큰 문제로 지적된다.

숀 버니는 기고문을 통해 “아베 정부가 후쿠시마 제1 원전에 쌓인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하려 한다”면서 “오염수가 해류를 타고 바다를 순환할 경우 한국 역시 방사능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100만톤의 오염수는 17년간 물 7억7000만톤을 들여야만 희석할 수 있는 양으로, 일본은 그간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해 대형탱크에 보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문제지만, 지역 어민의 반발 등으로 실제 강행하지는 못했다.

그러나 그린피스는 일본 원자력 관련 자문위원회가 최근 오염수 방류를 권유하면서 실행에 옮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국제해양투기방지협약에도 불구하고, 실제 일본이 방류에 나섰을 경우 이를 제재할 마땅한 근거가 없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후쿠시마 지역신문은 7일 탱크를 증설해 장기 보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오염수의 지속 발생으로 2022년 중반 이후에는 이마저도 감당할 수 없게 돼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

 

as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