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청정환경 中企 대상 보증료·보증비율 우대
대기·청정환경 中企 대상 보증료·보증비율 우대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07 1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산업기술원, 대기환경산업 지원 위해 신용보증기금과 협력
이번 협약은 환경산업기술원이 추천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신용보증기금이 우대보증을 제공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
이번 협약은 환경산업기술원이 추천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신용보증기금이 우대보증을 제공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국내 대기·청정 환경기업의 안정적인 자금조달을 지원하기 위해 7일 신용보증기금과 ‘대기환경 개선 및 청정환경 산업 육성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유망 대기‧청정 환경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의 민간자금 조달시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해 관련 분야 환경산업을 육성하고 나아가 미세먼지 감축 등 국민건강 보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기‧청정환경 중소기업들은 자금 조달 애로사항 해소 및 성장 발판 마련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번 협약은 환경산업기술원이 추천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신용보증기금이 우대보증을 제공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환경산업기술원의 사업에 참여하는 대기환경 개선 및 청정환경 산업 영위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보증수수료 감면 및 보증비율 우대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 연말 기술보증기금과 환경보전 및 환경혁신 영위기업에 대해 우대보증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기술보증기금에 이어 이번 신용보증기금과 업무협약을 맺으며 국내 양대 보증기관과 우대보증지원 체계 구축이 완료됨에 따라 중소환경기업들의 지속적인 성장 토대가 마련될 전망이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우수한 국내 환경기업들의 자금 확보 편의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를 통해 기업들의 매출상승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