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 하이브리드 출시...2020 코나 가솔린·디젤도
현대차, 코나 하이브리드 출시...2020 코나 가솔린·디젤도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07 15: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브리드 연비 ℓ당 19.3㎞...차안에서 집안 IoT 기기 제어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차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에 하이브리드 모델이 출시되면서 기존의 가솔린, 디젤, 전기차에 더해 엔진 라인업이 다양해졌다.

현대차는 7일 코나 하이브리드 모델과 2020 코나 가솔린·디젤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코나 하이브리드는 현대차의 첫 하이브리드 SUV다.

또한 2020 코나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와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가 기본 적용되며 트림은 8개에서 3개로 축소됐다.

디젤 모델엔 4륜구동 옵션이 생기면서  요소수 타입 엔진이 들어가 연비가 17.5㎞/ℓ로 4.2% 개선됐다.

코나 하이브리드는 1.6엔진과 전용 6단 DCT 조건으로 연비가 ℓ당 19.3㎞다.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차로 유지 보조(LFA),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적용된다.

현대차에서 처음으로 '카투홈'이 포함돼서 차 안에서 집안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2020 코나 가격은 가솔린 1914만∼2246만원, 디젤 2105만∼2437만원, 하이브리드 2270만∼2611만원이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