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한 번에 3층 쌓아 올리는 건설 신기술 개발
포스코, 한 번에 3층 쌓아 올리는 건설 신기술 개발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07 14: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공법보다 공사비 10∼15% 절감, 탄소배출량 1.5% 이상 저감
설명
포스코-박스(P-Box) 기둥과 철근콘크리트 보 접합공법 이미지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포스코가 한 번에 건물을 3층씩 쌓아 올릴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 화제가 되고 있다.

포스코는 고객사와 함께 개발한 '포스코-박스(P-Box) 기둥과 철근콘크리트 보 접합공법'이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로 지정됐다고 7일 밝혔다.

포스코가 포스코건설, 한라, 한양, 호반 및 설계·엔지니어링 회사인 피컴스와 함께 개발한 이 기술은 콘크리트를 채워 넣은 P-Box 강관 기둥에 가로 방향의 철근콘크리트 보를 접합한 공법이다.

한층씩 쌓아 올리는 기존 철근콘크리트 방식과 달리 P-Box 강관은 하나의 높이가 3층에 해당하는 15m에 달해 한 번에 3층을 쌓는 셈이어서 공사 기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는 것.

기존 공법보다 공사비는 10∼15% 절감하고 탄소배출량도 1.5% 이상 저감할 것으로 포스코는 기대했다.

P-Box에 적용된 건축용 열연강재인 'HSA600'(High performance Steel for Architecture 600)은 인장강도 600㎫(MPa)을 보증해 굽힘과 용접 시 변형 발생을 최소화하는 포스코의 월드톱프리미엄(WTP) 제품이다.

이 기술을 개발한 포스코 철강솔루션연구소 김진원 책임연구원은 "포스코의 소재와 기술력을 토대로 기술 연구에 착수한 지 1년 만에 HSA600 소재 양산화에 성공했고 3년에 걸쳐 P-Box 접합공법을 개발해 건설산업에 솔루션을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건설신기술로 지정된 P-Box 접합공법은 8년간 보호 기간이 부여된다.

국토부가 발주처에 신기술을 우선 적용할 수 있도록 권고하고 건설공사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 때 이 기술을 활용하면 가점을 받을 수 있다.

이미 서울 중구 신라호텔 부설주차장, 서울 송파구 문정동 도시개발 사업지구 업무시설, 경기 하남시 신축 아파트 등 11곳 이상에 적용됐다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P-Box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