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5개월째 경기부진 판단…"日 규제·美中갈등으로 하방위험↑"
KDI, 5개월째 경기부진 판단…"日 규제·美中갈등으로 하방위험↑"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07 14: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산업 중심 설비투자 부진 지속 가능성…주거 건축도 부진 우려"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다섯달 연속 "경기가 부진하다"고 평가했다.

또 일본의 수출 규제와 미중 무역갈등 등 통상마찰 심화로 상황이 더 악화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KDI는 8일 발표한 'KDI 경제동향 8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투자와 수출이 모두 위축되며 경기 부진이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KDI는 작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경기에 대해 '둔화'라고 진단했으나 지난 4월부터 이달까지는 '부진'이라고 규정했다.

6월 전산업생산은 1년 전 같은 달보다 1.1% 줄면서 5월 1.2%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했다.

KDI는 "광공업생산이 큰 폭으로 감소(-2.9%)하고 서비스업생산은 소폭 증가(0.1%)에 그친 가운데 제조업평균가동률도 낮은 수준(71.9%)에 머무르는 등 경기 전반의 부진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6월 소매판매액은 1년 전보다 1.2% 증가했으나  전월(3.4%)보다 낮은 수준이다.

KDI는 대내외 수요가 둔화하며 내구재 판매가 감소(-1.9%)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KDI는 투자와 수출 부진도 지속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1년 전과 비교한 6월 설비투자는 9.3% 감소했다.

특히 특수산업용기계 설비투자가 전월(-25.5%)에 이어 18.3% 줄어드는 등 반도체 산업 관련 설비투자가 크게 부진했다고 KDI는 분석했다.

설비투자 선행지표인 자본재 수입액이 지난달 13.5% 감소한 점도 부정적인 신호로 해석했다.

7월 반도체 제조용 장비 수입액은 44.7% 감소해 전월(-34.0%)보다 감소 폭을 키웠다.

KDI는 "앞으로도 반도체 산업을 중심으로 설비투자 부진이 지속할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건설투자는 건축 부문을 중심으로 부진한 가운데 주택 관련 선행지표 감소세도 이어졌다.

KDI는 주택착공 감소 폭이 기저효과 등으로 축소됐지만, 주택인허가는 감소하고 있어 당분간 주거 건축 부진이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K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