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동차전용도로에 210만 그루 ‘도시 숲’...미세먼지·열섬 완화
서울 자동차전용도로에 210만 그루 ‘도시 숲’...미세먼지·열섬 완화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07 09: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픽대로‧강변북로‧동부간선로 등 3개도에 조성
2022년까지 도로환경에 적합한 나무 식재...총 160억원 투입
올림픽대로 전과 후(사진 서울시청 제공)
올림픽대로 도시 숲 조성 전과 후. (사진 서울시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하루 평균 25만여대의 차량이 오가는 올림픽대로 등 자동차전용도로에 풀과 나무가 어우러진 푸른 녹지가 조성된다.

서울시는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동부간선로 등 3개 자동차전용도로에 2022년까지 21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서울시가 지난 3월 발표한 ‘2022-3000, 아낌없이 주는 나무심기 프로젝트’ 일환으로, 기존의 녹지나 휴식처 등에 조성했던 도심 숲을 자동차전용도로로 확대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부터 2022년까지 단계별로 총 160억원을 투입해 총 210만 그루를 식재할 예정이다.

강변북로 도시 숲 조성 전과 후. (사진 서울시청 제공)
강변북로 도시 숲 조성 전과 후. (사진 서울시청 제공)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동부간선로는 서울에서 차량 통행이 가장 많은 곳으로 차량 배기가스가 대량 발생하는 곳이기도 하다. 이에 서울시는 나무 식재를 통해 미세먼지, 열섬현상 등 날로 심각해지는 환경문제의 해법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계절별 주제와 특색 있는 식재를 통해 자동차전용도로 경관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는 도로라는 열악한 생육환경을 고려해 국립산림과학원 지정 ‘미세먼지 저감 수종’과 서울기술연구원의 ‘수종 및 식재방식’ 연구결과 등을 반영해 적합한 수종을 선정할 예정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차만 다니던 삭막한 아스팔트에 도시 숲을 조성하는 것은 공간과 기능의 패러다임 전환”이라며 “미세먼지, 폭염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도시 숲 조성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