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경상흑자 25% 줄어든 218억달러…7년만에 최소
상반기 경상흑자 25% 줄어든 218억달러…7년만에 최소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06 14: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7개월 연속 마이너스…2년 반 만에 반기 수출감소
"美中 무역분쟁, 반도체 불황이 영향"…서비스수지 적자는 줄어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올해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가 지난해보다 약 25% 감소, 반기 기준으로는  7년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6일 한국은행 발표에 따르면 올해 6월 경상수지는 63억8000만달러 흑자를 기록,. 전년 동월 대비로 흑자 규모는 10억8000만달러(14.5%) 줄었다.

수출·수입액을 비교한 상품수지 흑자가 지난해 6월 95억4000만달러에서 올해 6월 62억7000만달러로 줄어든 게 경상흑자 감소의 원인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수출이 15.9%(523억1000달러→439억9000만달러), 수입이 11.8%(427억7000만달러→377억2000만달러) 감소, 수출이 수입보다 많이 줄어 상품수지가 악화한 것이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반도체·석유류 단가 하락, 대(對)중국 수출 부진이 수출 감소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수입 감소 배경으로는 유가 등 에너지류 가격 약세, 반도체 제조용 장비 등 기계류 수입과 승용차 등 소비재 수입 감소가 꼽혔다.

올해 상반기(1∼6월) 누적 경상수지는 217억7000만달러 흑자로 지난 4월 적자(-6억6000만달러)를 제외하면 월별 흑자를 이어갔다. 

그러나 흑자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71억3000만달러(24.7%) 감소했다.

반기 기준으로 '유럽 재정위기'를 겪었던 2012년 상반기(96억5000만달러) 이후 7년 만에 최소다.

특히 수출 감소세가 뚜렷하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7개월 연속 감소하면서 상반기 누적은 2777억 2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9.8% 줄었다. 2년 반 만에 첫 감소다.

6월 서비스수지는 20억9000만달러 적자로 전년 동월 대비 적자 규모가 줄었다. 

상반기 서비스수지는 123억5000만달러 적자로, 2016년 하반기(-95억5000만달러) 이후 최소 적자를 냈다.

박양수 국장은 "중국·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증가세가 지속했고, 우리나라의 출국자 증가율과 여행소비가 둔화하면서 여행수지 적자가 줄어든 게 큰 원인"이라고 전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