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프란시스코, 오늘 밤 9시 상륙...7일 아침 안동서 소멸
태풍 프란시스코, 오늘 밤 9시 상륙...7일 아침 안동서 소멸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8.06 13: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보다 동쪽으로 진로 틀어...경남 해안, 강원 영동 폭우
태풍 프란시스코가 6~7일 밤사이에 경상도 일대에 비를 뿌리고 조기 소멸되겠다.(최진모 기자) 2019.8.6/그린포스트코리아
태풍 프란시스코가 6~7일 밤사이에 경상도 일대에 비를 뿌리고 조기 소멸되겠다.(최진모 기자) 2019.8.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중부까지 진입해 비 피해가 우려됐던 태풍 '프란시스코'가 6일 밤 9시 경남 해안에 상륙해 경북 일대에서 조기 소멸될 것으로 관측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날 정오 현재 일본 가고시마 북북서쪽 100㎞ 부근 해상을 지나 일본 대마도를 향해 시속 30㎞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프란시스코는 중심기압 992hPa, 최대 풍속 72㎞/h의 소형 태풍이며 강풍 반경은 100㎞로 알려졌다. 

전날 기상청은 태풍이 여수로 진입해 서울까지 북상할 것으로 관측했으나 이날 동쪽으로 진로가 틀어지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태풍은 육상 후 세가 점차 약해지면서 경상도 일대를 훑고  안동 내륙에서 조기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은 이날 오후 3시 부산 남남동쪽 약 140㎞ 부근 해상에 진입해 9시에 부산 남남서쪽 약 40㎞ 부근 해상을 지나 11시부터 육상에 도달하겠다.

이후 7일 새벽 1시에 밀양을 지나 3시 대구 북북서쪽 20㎞ 부근 육상에 다다르고, 6시 안동 서북서쪽 약 30㎞ 부근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돼 소멸하겠다.

열대저압부는 7일 강원 속초 부근으로 북상하면서 일대에 많은 비를 뿌리겠다. 

6~7일 강수량은 경남 해안과 강원 영동 지방에 200mm 이상, 경상·충북·강원 일대에 50~150mm의 강우가 예상된다. 태풍의 진로에서 벗어난 충남·서울·경기·전라내륙은 10~60mm, 전라서해안·제주·중부서해안·울릉도·독도는 5~40mm의 약한 비가 오겠다.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기상청 제공) 2019.8.6/그린포스트코리아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기상청 제공) 2019.8.6/그린포스트코리아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