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자본시장 日 등록 투자자 4000여명…美 이어 2위
韓 자본시장 日 등록 투자자 4000여명…美 이어 2위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05 14: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장주식 보유액 13조원으로 10위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국내 자본시장에서 대규모로 투자하는 외국인 등록 투자자 중 일본 투자자가 미국 투자자 다음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현재 금감원에 등록된 일본 투자자는 4128명으로 전체 외국인 등록 투자자(4만7442명)의 8.7%였다는 것

외국인 등록 투자자는 개인 1만1546명과 연기금 등 기관 3만5896곳으로 구성돼있는데 일본 투자자는 미국 투자자(1만5639명)에 이어 2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이어 케이맨제도(3560명), 캐나다(2014명), 영국(천761명), 룩셈부르크(2154명), 아일랜드(1466명), 홍콩(1227명), 싱가포르(835명) 등의 순이었다. 

일본 투자자는 2014년(연말 기준) 3622명에서 2015 3718명, 2016년 3818명, 2017년 3903명, 2018년 4068명 등으로 증가해왔다.

올해 상반기 중에는 60명 늘었는데 이런 증가 인원은 미국(193명), 캐나다(74명), 룩셈부르크(65명) 다음이다.

일본 투자자는 그 수에 비해서는 국내 상장주식 보유 규모가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6월 말 현재 일본 투자자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12조9060억원으로 외국인 투자자 중 10로. 국내 상장주식 시가총액 대비 0.8% 수준이다.

또 외국인 투자자 전체 보유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3% 정도다.

국가별로 보유액을 보면 미국이 240조47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 시총의 42.9%를 차지했고 영국 44조8190억원(8.0%), 룩셈부르크 35조6060억원(6.4%), 싱가포르 31조6780억원(5.7%), 아일랜드 21조300억원(3.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중국은 11조3740억원(2.0%)으로 일본보다 조금 적었다.해만 봐도 일본 투자자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상반기 중 4.0% 늘어 다른 주요 국가 투자자들보다 증가율이 낮았다.

같은 기간 미국은 10.0% 늘었고 영국은 7.7% 증가하는 등 일본보다 보유액이 많은 국가 중 일본보다 증가율이 낮은 곳은 없었다. 중국도 증가율이 13.0%였다.

일본 투자자는 다른 국가 투자자들에 비해 거래 규모도 작았다.

지난 6월 코스피시장에서 일본 투자자는 2100억원어치를 매수하고 1750억원을 매도해 총 거래액이 3850억원이었다.

이는 전체 외국인 투자자 거래의 0.8% 수준이다.

국가별로는 미국 18.1%, 싱가포르 14.2%, 케이맨제도 5.2%, 룩셈부르크 5.1%, 아일랜드 4.7%, 스위스 3.7% 등이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일본 투자자는 매수 60억원, 매도 180억원으로 거래액이 240억원이어서 외국인 투자자 전체 거래의 0.2%에 그쳤다.

영국이 41.9%로 가장 크고 싱가포르 14.1%, 케이맨제도 8.1%, 미국 4.3% 등이었다.

일본 투자자의 국내 상장채권 보유액은 1조600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투자자 보유액의 1.3% 수준으로 전해졌다.

금감원은 최근 국내 자본시장 내 일본 자금의 흐름을 살펴보고 있지만 아직 평소와 다른 특이 사항은 발견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