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프란시스코' 내일 밤 국내 상륙...9호 '레끼마'는 두고봐야
태풍 '프란시스코' 내일 밤 국내 상륙...9호 '레끼마'는 두고봐야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8.05 11: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서 시속 36㎞로 빠르게 진입 중...7일 전국 훑고 지나가
8호 태풍 '프란시스코'의 예상 경로.(기상청 제공) 2019.8.5/그린포스트코리아
8호 태풍 '프란시스코'의 예상 경로.(기상청 제공) 2019.8.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오는 6일 밤 국내에 상륙해 7일 하루 동안 전국에 비바람을 뿌리고 지나가겠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일 일본 남쪽 해상에서 발생한 태풍 '프란시스코’가 현재 일본 오사카 남쪽 410㎞ 부근을 지나 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프란시스코는 중심기압은 985hPa, 최대 풍속 시속 97㎞(초속 27m)의 소형 태풍이며, 이동속도는 시속 36㎞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풍은 6일 일본 가고시마 북북서쪽을 지나 밤 9시부터 여수 남동쪽 약 70㎞ 부근 해상에 진입해, 이날부터 한반도가 태풍 영향권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은 7일 한반도를 가로지르며 북상해 8일 아침에는 동해로 빠져나가겠다. 7일 오전 9시에 안동 서쪽 약 90㎞ 부근 육상을 지나 낮 동안 서울을 관통하고 밤 9시에는 속초 북북서쪽 약 30㎞ 해상에 다다를 전망이다. 

한편, 9호 태풍 ‘레끼마’는 오키나와 인근 해상에서 시속 36㎞의 속도로 빠르게 북상하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3시에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발생한 태풍 레끼마는 중심기압 990hPa의 소형태풍으로 알려졌다. 서북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는 레끼마는 이날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족 약 700㎞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다. 오는 9일에는 타이완 타이베이 부근 해상에 진입해 10일부터 중국 상하이에 상륙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지난달 5호 태풍 다나스도 비슷한 궤도에서 돌연 동쪽으로 진로를 꺾어 국내에 상륙한 전력이 있어 국내 영향은 추후 관측결과를 지켜봐야 하겠다.

9호 태풍 '레끼마'의 예상 이동 경로.(기상청 제공) 2019.8.5/그린포스트코리아
9호 태풍 '레끼마'의 예상 이동 경로.(기상청 제공) 2019.8.5/그린포스트코리아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