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후 주거 집수리 비용 50~100% 지원
서울시, 노후 주거 집수리 비용 50~100% 지원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01 09: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가꿈주택사업 2차 참여자 모집...노후주택 400호·골목길 2개소 정비
장위동 감나무 골목 서울가꿈주택사업 정비 전‧후 모습. (사진 서울시청 제공)
장위동 감나무 골목 서울가꿈주택사업 정비 전‧후 모습. (사진 서울시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가 저층주거지 노후주택 집수리와 골목길 정비를 지원하는 ‘서울가꿈주택사업’ 예산을 지난해 대비 약 16배 늘어난 74억원으로 대폭 확대한 가운데 이번달 서울가꿈주택사업 2차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서울가꿈주택사업은 민간 소유의 노후주택에 대해 집수리 비용 보조 및 전문가 파견 등 체계적인 공공지원으로 집수리 모범주택을 조성, 주거지가 질적으로 변화하는 모습을 시민들이 직접 경험하고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2016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박원순 시장이 강북구 삼양동에서 한 달간 생활한 후 내놓은 ‘지역균형발전 정책구상’의 일환으로 지난해 4억6000만원 대비 약 16배 늘어난 74억원으로 예산을 대폭 확대했다.

서울시는 지난 4월 1차 모집에 이어 2차 참여자 모집으로 하반기에는 노후주택 400호, 골목길 2개소를 정비할 계획이다. 이로써 올해 550호의 노후주택과 5개소의 골목길이 서울가꿈주택사업으로 새단장될 예정이다. 또한 서울시는 1차 모집을 통해 노후주택 150호에 약 10억원, 골목길 3개소에 12억원을 지원한다.

서울가꿈주택사업 2차 참여자는 오는 26일까지 해당 자치구를 통해 모집한다. 사업 대상지는 지난 1차 모집 때보다 늘어난 93개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 내 단독‧다가구주택·다세대주택·연립주택 등이다. 서울시는 이들 주택을 소유한 주민들의 참여 신청을 받아 400호를 선정해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대상지역의 점진적인 확대로 1차 대상지역보다 24개 구역이 많은 총 93개의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 내 노후주택에 대해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 주택으로 선정되면 외벽, 담장, 지붕 등의 성능 개선에 대해서는 해당 공사비의 50~100%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외부담장 공사비(담장철거 등)는 전액 보조 받을 수 있다. 서울가꿈주택사업은 단체 또는 개별로 신청이 가능하며 개별로 신청해 선정된 경우 주택 수선과 건물 성능공사 등의 집수리 지원이 이뤄진다. 단체 신청(인접한 주택 소유주 5인 이상)의 경우 집수리 지원 선정시 가점을 받을 수 있다.

해당 자치구 연락처와 문의처는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서울가꿈주택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해당 자치구 담당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서울가꿈주택은 주택개량 저리융자제도와 병행해 신청 가능해 소유주의 공사비 부담을 대폭 줄일 수 있으며 집수리닷컴을 통해 집수리에 대한 전문가 상담도 받을 수 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가꿈주택사업은 고쳐서 다시 쓰는 서울 도시재생의 방향을 잘 보여주는 사업”이라며 “체계적인 집수리 지원과 골목길 정비를 통해 저층주거지 주거환경 개선과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