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IoT, 앞으로 스마트폰으로 제어된다
LG유플러스 IoT, 앞으로 스마트폰으로 제어된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7.31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어시스턴트 호환..."OK 구글" 명령으로 기기 제어
LG유플러스는 구글 AI(인공지능) 음성비서 기술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통해 U+IoT 서비스를 이용 가능하도록 AI플랫폼을 확대한다고 31일 밝혔다.(LG유플러스 제공) 2019.7.31/그린포스트코리아
LG유플러스는 구글 AI(인공지능) 음성비서 기술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통해 U+IoT 서비스를 이용 가능하도록 AI플랫폼을 확대한다고 31일 밝혔다.(LG유플러스 제공) 2019.7.3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LG유플러스가 자사 U+IoT 서비스에 구글 AI(인공지능) 음성비서 플랫폼 ‘구글 어시스턴트’를 연동한다고 31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U+IoT 서비스에 기존 AI 음성제어 플랫폼 외에 구글 어시스턴트도 호환해 고객의 선택폭을 한층 넓혔다. 사용자는 앞으로 △LG유플러스 IoT@home △네이버 클로바 △구글 어시스턴트 중 익숙한 플랫폼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구글 어시스턴트는 AI 스피커 없이 스마트폰으로도 음성명령을 내릴 수 있어 U+IoT 서비스를 한층 편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에 “오케이 구글”을 부르고 지시사항을 말하거나 구글 어시스턴트 어플에 문자메시지를 입력하면 집안 모든 기기를 한 번에 제어할 수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의 부가기능인 ‘루틴’도 활용여지가 많다. IoT별 특정 기능과 명령어를 미리 설정해놓으면 말 한마디로 △음악 재생 △일정 확인 △집안 공기청정기 실행 등을 일괄 처리 할 수 있다. 

또 LG유플러스의 IoT기기 외에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호환되는 200여개 브랜드 기기도 제어할 수 있게 됐다. 구글의 날씨‧뉴스‧일정 등 서비스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현재 구글 어시스턴트에 호환되는 IoT기기는 △U+IoT스위치 △U+IoT플러그 △U+IoT멀티탭 △U+IoT열림알리미 △U+IoT가스잠그미 △U+IoT숙면등 △U+IoT숙면알리미 등 7종이다. AI리모컨과 연동하면 △TV △IPTV셋톱 △에어컨 △공기청정기 4종도 제어가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향후 호환되는 기기를 확대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와 구글은 지속적으로 협업관계를 확장해왔다. 지난 2012년 세계 최초로 구글TV 운영체제(OS)를 탑재한 셋톱박스를 출시했고, 2018년부터 구글 어시스턴트를 U+tv UHD 셋톱박스에 탑재해 유튜브, 구글 번역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준용 LG유플러스 스마트홈부문장은 “스마트홈 서비스는 다양한 디바이스를 함께 활용할 때 더 큰 가치를 느낄 수 있으나 제조사, 통신사별 폐쇄적인 운영으로 고객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지속적인 개방형 AI플랫폼 연동 확대를 통해 고객의 선택과 활용편의를 향상시켜 진정한 스마트홈 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