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2분기 매출·영업익·당기순익 역대 최대 달성
웅진코웨이, 2분기 매출·영업익·당기순익 역대 최대 달성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7.30 16: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웅진코웨이 CI. (웅진코웨이 제공) 2019.7.30/그린포스트코리아
웅진코웨이 CI. (웅진코웨이 제공) 2019.7.3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웅진코웨이가 올해 2분기에 역대 최대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을 각각 기록했다.

웅진코웨이는 30일 올해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4% 성장한 7555억원, 영업이익은 6.9% 늘어난 1382억원, 당기순이익은 12.3% 증가한 1019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기업 경영실적의 주요 수치인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역대 분기를 통틀어 최대치다.

상반기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1조4647억원, 2734억원, 2023억원으로 집계됐다. 2분기 긍정적 실적에 힘입어 상반기 실적도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웅진코웨이는 2분기에 좋은 실적을 거둔 배경으로 △국내 및 해외 렌털 판매 역대 최대 달성 △해외 사업의 고성장 지속 △제품 해약률의 깐깐한 관리 등을 꼽았다.

웅진코웨이는 정수기, 공기청정기 등 주요 제품군과 함께 의류청정기, 전기레인지 등 새로운 렌털 제품군의 판매가 늘어나면서 국내 실적이 호조를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렌털 계정의 지속적 증가세도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말레이시아와 미국 법인의 지속적인 성장과 함께 렌털 판매가 증가하면서 해외 실적도 좋았다고 평가했다.

웅진코웨이는 기존 고객들이 추가적으로 제품을 사용할 시 혜택을 부여하는 ‘결합 요금제 시행’과 함께 B2B(기업 간 거래)·B2G(정부기관 거래) 시장 판매 집중 등의 전략을 통해 렌털 판매량 및 계정수를 올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해외에는 말레이시아 법인 성공 노하우를 이식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법인의 사업 개시를 바탕으로 성장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안지용 웅진코웨이 경영관리본부장은 “웅진코웨이는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등 주요 수치에서 모두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며 “새로운 사업과 제품에 지속적으로 도전해 성과를 내고 있으며 해외에서 한국형 렌털 및 제품으로 호평받고 있는 만큼 미래가 더욱 밝다”라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