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 MOU 체결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 MOU 체결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7.30 15: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감도. (신세계그룹 제공) 2019.7.30/그린포스트코리아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감도. (신세계프라퍼티 제공) 2019.7.3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은 30일 경기도,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와 화성 국제테마파크 성공적 추진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국제테마파크에 관련된 별도의 실무운영협의회를 운영하며 사업 추진에 필요한 사항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은 국제테마파크를 △최신 IT기술이 접목된 놀이기구 중심의 ‘어드벤처월드’ △사계절 휴양 워터파크 ‘퍼시픽 오딧세이’ △화성 공룡알 화석지와 연계한 공룡테마 ‘쥬라지월드’ △장난감과 캐릭터로 꾸민 키즈 파크 ‘브릭&토이킹덤’ 등 4가지 콘셉트를 바탕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호텔, 쇼핑몰, 골프장 등을 집약해 전 연령대를 아우르는 글로벌 복합테마파크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또 신세계그룹은 미래형 테마파크 구현을 위해 마스터플랜 수립 단계부터 철학, 인류, 문화, 예술, IT, 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세계적 석학들의 집단지성을 활용할 예정이다.

지난 2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은 총 4조 5700억원을 투자해 송산그린시티 내 약 418만㎡(약 127만평) 부지에 글로벌 테마파크를 세울 계획이다. 신세계그룹은 1만500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연간 1900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전망했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국제테마파크 개발 사업은 일자리 창출, 내수 관광 확대 등 개장 후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세계그룹이 가진 모든 역량을 집약해 국제 테마파크를 첨단 IT기술이 접목된 테마파크 및 스마트시티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