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KT스카이라이프, 8K 위성 방송 시연
삼성전자-KT스카이라이프, 8K 위성 방송 시연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7.30 11: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QLED 8K에서 실시간 초고화질 방송 선보여
삼성전자와 KT스카이라이프 관계자가 8K 위성 방송을 2019년형 삼성 QLED 8K 82형을 통해 시청하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2019.7.30/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전자와 KT스카이라이프 관계자가 8K 위성 방송을 2019년형 삼성 QLED 8K 82형을 통해 시청하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2019.7.3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조만간 위성 방송에서도 8K 화질의 영상을 만나볼 수 있겠다. 

삼성전자와 KT스카이라이프는 지난 26일 서울 목동 방송센터에서 2019년형 삼성 QLED 8K를 이용해 8K 위성 방송 송수신을 성공적으로 시연했다고 30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QLED 8K 82형 제품(Q950)에서 국립수목원의 아름다운 경관을 8K 화질로 선보였다. 업계에서는 100Mbps급 8K 위성 방송 송수신을 본격화 한 이번 시연을 통해 본격 초고화질 방송시대를 앞당겼다는 평이다. 

이번 시험 방송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천리안 위성에서 송출한 8K 영상을 KT스카이라이프가 안테나에서 받아 디코딩한 후, 최신 HDMI 규격을 통해 삼성 QLED TV로 실시간 전송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고화질 영상 전송 기술의 발전도 눈길을 끈다. 천리안 위성이 고주파 대역인 Ka 대역(20~30GHz)에 고효율 영상 압축방식인 H.265 표준으로 영상을 전송했다. 위성 전송에도 기존 대비 전송 효율이 대폭 개선된 DVB-S2x 규격을 적용했다.

이효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2019년 8K QLED는 최신 HDMI 규격을 지원해 8K 콘텐츠를 끊김 없이 수신하고 재생할 수 있는 TV”라며 “앞으로도 8K 시장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한 KT스카이라이프 기술본부장은 “이번 시험방송은 대용량 초고화질 위성방송의 기술 안정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향후 국내외 전문가들과 지속 협력하여 위성 UHD 기술을 고도화시키는 등 국내 초고화질 방송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