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중기중앙회, 중소기업 환경규제 애로사항 논의
환경부-중기중앙회, 중소기업 환경규제 애로사항 논의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7.29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및 관계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이사회의실에서 열린 ‘제30차 중소기업 환경정책협의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7.29(사진 뉴스핌 제공)
박천규 환경부 차관,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및 관계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이사회의실에서 열린 ‘제30차 중소기업 환경정책협의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7.29(사진 뉴스핌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와 중소기업중앙회는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 5층 이사회 회의실에서 ‘제30차 중소기업환경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환경규제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환경부와 중소기업계는 이날 환경정책이 시대 변화상 안전을 위해 시행해야 할 법규라는 것에 공감하면서 정부와 중소기업간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환경정책 수용성과 추진력을 높이고 기업의 경쟁력을 제고시키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중소기업계에서는 화학안전·폐기물·재활용·대기 분야 등 환경규제 전반에 걸친 산업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들은 △유해화학물질 소량 기준 상향 조정과 차등적용 △유해화학물질 영업허가 기술인력 기준 완화 △일회용 봉투·쇼핑백 등에 대한 이중규제 완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환경개선 보조금 지원 등을 환경부에 건의했다.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은 "혁신 성장의 강한 시동을 걸기 위해서는 기업이 투자에 부담을 느끼는 화평법·화관법 등 환경규제의 완화가 필요하다"며 "일본의 수출규제 및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중소기업 경영환경이 엄중한 만큼 환경부가 환경규제에 대한 기업 부담 완화와 중소기업 지원 사업 확대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개선 방안을 모색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환경 산업의 경우 전체 5만8000여개 기업 중 약 99%가 중소기업으로, 환경부에 중소기업과의 지속적인 소통과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오늘 이 자리를 기회로 더 가까이 소통하고 이해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