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물질안전원 교육시스템 새단장…이용 편의성 강화
화학물질안전원 교육시스템 새단장…이용 편의성 강화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7.29 13: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원장 류연기)은 화학물질 분야 안전교육 학습자의 이용 편의성 강화와 효율적 관리를 위해 '화학물질안전원 교육시스템'(이하 교육시스템)을 새롭게 단장하고 30일부터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교육시스템은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법정의무교육을 이수해야 하는 유해화학물질 영업 사업장의 근로자들이 안전교육을 온라인에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화학사고·테러분야 민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지난 2015년 7월 처음 개설됐다.

앞서 화학물질안전원은 온라인교육 이용자가 증가하고, 안전교육 위탁기관이 1개 기관에서 4개 기관으로 확대되어 수료자 관리가 어려워짐에 따라 올해 1월부터  교육시스템 개선 사업을 추진해왔다.

새로운 교육시스템의 주요 특징은 △사용자 편의를 고려한 화면 구성 △전문인력 양성교육 수료정보 조회·출력 기능 △안전교육 위탁기관 교육정보 제공 등이다.

황승율 화학물질안전원 사고총괄훈련과장은 “교육시스템 개편으로 산업계의 안전교육 수강 및 수료 확인이 편리해져 정부혁신과제인 ‘디지털 기술 기반 공공서비스 혁신’은 물론, 화학사고 예방과 안전문화 확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환경부 책임운영기관으로서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교육시스템 기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화학안전 분야 전문교육기관으로 역할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