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올해 첫 호우경보…시간당 50㎜ 이상 내리는 곳도 있어
서울 올해 첫 호우경보…시간당 50㎜ 이상 내리는 곳도 있어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7.26 10: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등 중부지방에 26일 출근 시간부터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다. 2019.07.26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 등 중부지방에 26일 출근 시간부터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다. 2019.07.26 /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26일 아침부터 서울 등 중부지방에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7시10분 서울, 인천, 경기도 일부 지역의 호우주의보를 호우경보로 상향 조정했다. 서울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이밖에 중부지방 곳곳에도 호우 특보(경보·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이상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 예상될 때,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이상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예상될 때 발표된다.

기상청은 5㎞ 이상 대기 상층의 건조한 공기와 1.5㎞ 이하 하층의 습한 공기가 만나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지면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 이상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전했다.

주말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 80~200㎜다. 많은 곳은 300㎜ 이상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해상에서 빠르게 발달하는 대류운이 서울 등에 유입되면서 적어도 오전까지 집중호우가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며 "산사태 우려가 있거나 상습적으로 침수되는 등 위험한 지역은 대피해야 하고, 그 밖의 지역도 외출을 자제하는 등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보 발효 상황.(사진 기상청 제공)
특보 발효 상황.(사진 기상청 제공)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