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석삼계탕 먹으면 나트륨 1일 기준치 75% 섭취
즉석삼계탕 먹으면 나트륨 1일 기준치 75% 섭취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7.25 14: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즉석삼계탕의 평균 나트륨 평균 함량은 1일 기준치의 75%에 해당하는 1497㎎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2019.7.25/그린포스트코리아
즉석삼계탕의 평균 나트륨 평균 함량은 1일 기준치의 75%에 해당하는 1497㎎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제공) 2019.7.2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최근 수요가 증가세를 나타내는 즉석삼계탕에 나트륨이 많이 들어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즉석삼계탕 14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품질, 표시 적합성 등에 대한 시험·평가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시험 결과 즉석삼계탕에는 단백질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으나 나트륨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에 위해를 줄 수 있는 나트륨의 평균 함량은 1일 기준치의 75%에 해당하는 1497㎎으로 나타났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안심삼계탕(농협목우촌) 한 팩을 섭취할 경우 1일 기준치 2000㎎의 97%에 달하는 1938㎎을 섭취하게 된다. 

한 팩의 평균 영양성분은 열량 734kcal, 탄수화물 33g, 단백질 77g, 지방 33g, 나트륨 1497㎎으로 조사됐다. 즉석삼계탕 한 팩을 먹으면 단백질은 1일 기준치(55g)보다 139% 많이 섭취할 수 있으며, 지방은 1일 기준치(54g) 절반 이상인 61%, 열량은 37%, 탄수화물은 10%를 섭취하게 된다.

또 즉석삼계탕은 영양표시 대상 식품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전체 14개 제품 중 10개 제품이 자율적으로 영양성분 함량을 표시했다. 이 가운데 6개 제품은 실제 함량과 표시된 함량에 차이가 있어 기준에 부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영양성분을 표시하지 않은 4개 업체(롯데쇼핑·아워홈·하림·홈플러스)는 영양성분 표시 도입 계획, 영양성분 표시가 부적합한 5개 업체(씨제이제일제당·풀무원식품·신세계푸드·이마트·농협목우촌)는 영양성분 표시개선, 1개 업체(대상)는 해당 제품의 자발적 회수 및 표시개선 계획을 회신했다고 전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시험 결과를 통해 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의 개선 및 나트륨 저감화를 위한 자율 시정을 해당 업체에 권고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즉석삼계탕의 영양성분 표시 의무화를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