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 두 곳에 어린 동남참게 10만여 마리 방류
태화강 두 곳에 어린 동남참게 10만여 마리 방류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7.24 15: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하천 생태 복원, 내수면 자원 조성 위해"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울산광역시가 24일 태화강에 어린 동남참게 10만여 마리를 방류했다.

하천 생태 복원과 내수면 자원 조성을 위한 것으로 방류 지점은 울주군 범서읍 굴화마을 인근 강 중류 2곳이다.

시는 한국수산자원공단과 함께 사전 조사를 진행해 방류 적지를 선정했다고 전했다.

이날 방류한 종자는 태화강에 서식하는 동남참게와 같은 종으로 등딱지 크기가 0.7㎝ 이상이고 전염병 검사에 합격한 건강한 개체들이다.

참게는 강에서 2∼3년간 성장한 후 강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강 하류로 이동해 4∼6월 산란한다.

시는 2014∼2017년 태화강 상류에 다슬기 589만여 마리를, 2018년 동남참게 9만1000여 마리를 방류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