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직원들 “일본 제품 안내 안 합니다”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직원들 “일본 제품 안내 안 합니다”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7.24 11: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트노조, 기자회견 열고 '일본 보이콧' 동참 촉구
마트노조는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019.7.24/그린포스트코리아
마트노조는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019.7.2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최근 이마트 양재점은 일본 맥주 할인 행사를 했다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마트를 비롯한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에서는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한 중소마트와 달리 여전히 일본 제품이 팔리고 있다. 이들 대형마트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거리로 나섰다. 

이마트·롯데마트·플러스 노동자들로 이뤄진 마트산업노동조합(이하 마트노조)는 24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객들에게 일본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마트노조는 이날 “전국의 마트노동자들은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회사에 매장 내 일본 제품 판매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며 “앞으로 고객들에게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마트노조는 이어 “전국의 대형마트 앞에서 동참할 것을 호소하는 피켓팅을 하고 현수막을 부착하며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자신들의 행동이 역사를 부정하는 일본 아베 정부를 향한 비판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김기완 마트노조 위원장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는 일제의 강제징용을 사죄하라는 법적 판결을 인정하지 않는 것”이라며 “이런 일제 만행의 역사가 되풀이되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대형마트에서 일하는 현장 노동자들은 여전히 일본 제품을 판매하는 대형마트 업체들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홈플러스 영등포점에서 일하는 정미화씨는 “직원들 사이에서 일본 제품을 접할 때마다 진열하고 싶지 않다는 말이 나온다”며 “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 많은 얘기를 나누다 손님이 물어보면 양해를 구하고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는 마음을 모았다”고 말했다.

롯데마트 원주점에서 일하는 김영주씨는 “판매중지는 물론 대국민 정서에 맞는 행동을 해서 롯데가 일본기업이 아님을 알리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마트 양재점에서 일하는 정호순씨도 “반민족 기업이라는 낙인이 찍히고 싶지 않다면 국민 정서를 헤아려야 한다”며 “이마트가 민족적 양심을 밝히는 기업으로 거듭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마트노조는 다른 분야 노동자들도 일본 보이콧에 힘을 모아달라고 했다. 김기완 위원장은 “우리는 노동자이자 국민”이라며 “다시는 일제 침략을 당하지 않겠다는 일념으로 대한민국의 모든 노동자들이 각자 할 수 있는 방법으로 불매운동에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