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괌에 6300억원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현대엔지니어링, 괌에 6300억원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7.23 14: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데도 인근 발전용량 200MW급...EPC 턴키사업자로 참여
설명
현대엔지니어링이 시공하는 괌 데데도(Dededo)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 건설현장 위치도 [회사측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엔지니어링이 미국령 괌에 5억3400만달러(한화 6300억원)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으로부터 '괌 데데도(Dededo)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 공사에 대한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괌 안토니오 B. 원 팻 국제공항에서 북서쪽으로 약 5km 떨어진 곳에 있는 데데도 인근에 발전용량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이 핵심으로 공기는 30개월이다.

지난 6월 미국 괌 전력청이 이 사업을 발주해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현대엔지니어링이 EPC(설계·조달·시공) 턴키 사업자로 참여했다. 

회사 관계자는  "미국령인 괌 사업 수주가 선진국 전력플랜트 시장 진출에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LO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