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쓰레기매립지’ 4자 실국장급 회의서 이견만 확인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4자 실국장급 회의서 이견만 확인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7.19 18: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후 ‘매립지 4자 협의체’ 장관·단체장 직접 논의도 검토
인천 서구에 있는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3-1매립장 (서창완 기자) 2019.3.22/그린포스트코리아
인천 서구에 있는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3-1매립장 (서창완 기자) 2019.3.22/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서울시, 인천시, 경기도)는 19일 수도권 쓰레기 대체매립지 관련 실국장급 회의를 열었지만 이견만 확인한 채 접점을 찾지 못했다.

이날 오후 서울역 회의실에서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을 비롯해 서울시·인천시·경기도 환경 담당 국장들이 참가한 가운데, 2025년 이후 수도권 쓰레기를 처리할 대체매립지 확보 방안을 놓고 회의가 진행됐다.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대체 매립지 선정은 당초 올해 초로 예정돼 있던 연구용역 결과 발표가 수정·보완을 이유로 무기한 연기된 상태다.

수도권 쓰레기매립지는 쓰레기 반입량이 많아지면서 조기 매립종료 가능성까지 점쳐지고 있다. 당초 3-1매립장 사용 종료시점은 2025년 8월까지로 예상됐지만 현재 반입량대로라면 2024년 11월쯤 포화상태에 도달할 전망이다. 현재 수도권 쓰레기매립지에는 설계 당시 하루 처리량 1만2000톤보다 많은 1만3000톤 가량이 반입되고 있다.

만약 대체 매립지 조성이 늦어지면 지난해 4월 겪었던 ‘폐비닐 대란’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큰 후폭풍이 수도권에 닥칠 수 있다.

이날 협상이 진전을 보지 못하자 회의 참석자들은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 ‘매립지 4자 협의체’의 장관과 단체장이 직접 논의해 해법을 도출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인천시는 오는 25일 인천문예회관에서 ‘자체 매립지 조성 방안 토론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오는 8월에는 인천시 ‘공론화위원회’ 1호 의제로 자체매립지 조성 현안을 상정할 예정이며 8월 말에는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용역 연구도 발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