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후환경회의, 미세먼지 ‘지자체·산업계 협의체’ 회의 개최
국가기후환경회의, 미세먼지 ‘지자체·산업계 협의체’ 회의 개최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7.19 0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지자체 협의체’ 이어 22일엔 ‘산업계 협의체’ 회의
미세먼지 저감 위한 ‘국민 정책 제안’ 마련 계획도 공유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이하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지방자치단체, 산업계와 함께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위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먼저 이날 ‘지방자치단체 협의체’ 회의를 열고 오는 22일에는 ‘산업계 협의체’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미세먼지 대책의 핵심 주체인 지자체와 산업계 협의체를 각각 산하에 두고 있으며 지자체 협의체 회의는 이번에 처음 열린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자체와 산업계가 시행 중인 미세먼지 대책 현황과 건의 사항을 발표·토론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국민 정책 제안’ 마련 계획도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예상되는 올해 겨울을 앞두고 국민 정책 제안을 마련해 정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지자체는 미세먼지 정책의 최일선에 있으며 산업계는 미세먼지 저감의 핵심 주체”라며 “지자체와 산업계의 목소리를 반영해 실효성 있는 국민 정책 제안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반 위원장은 이어 “미세먼지 문제는 국민의 관심과 우려가 큰 사안인 만큼 과감하고 담대한 정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지자체와 산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