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리스트 '희', 첫 번째 미니앨범 '칠합' 공개
기타리스트 '희', 첫 번째 미니앨범 '칠합' 공개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7.17 10: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어송라이터 기타리스트 '희(Hee)'.(사진 애프터문 엔터테인먼트 제공)
싱어송라이터 기타리스트 '희(Hee)'.(사진 애프터문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컨셔스뮤직의 독창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싱어송라이터 기타리스트 희(Hee)가 첫 번째 미니앨범 '칠합(Chill Hop)'을 선보였다.

소속사인 애프터문 엔터테인먼트는 17일 "이번 앨범은 그간 공개된 싱글앨범과 2곡의 신곡이 포함된 미니앨범으로 다양한 도시에서 삶을 살아가고 있는 그녀가 직접 경험하고 느낀 전세계의 공통적인 사회적 문제점을 음악에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희는 ‘라운지음악’이란 장르로 국내에 컨셔스뮤직을 소개한 장본인이다. 컨셔스뮤직은 곡에 사회적 메세지를 담은 것으로,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다.

이번 앨범에서 희는 그녀만의 스토리를 기타 소리로 그려내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