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 20조원 적립금 5년간 굴려 투자수익 2조원 넘겼다
건보, 20조원 적립금 5년간 굴려 투자수익 2조원 넘겼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7.16 16: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금운용위원회' 새로 구성..."공격적 투자방향 잡겠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건강보험공단이 곳간에 쌓아놓은 20조원대의 누적적립금을 굴려서 최근 5년간 2조원 넘게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공단에 따르면 가입자의 건강보험료로 조성한 자금 중 의료기관이나 약국 등에 요양급여비로 지출후 남은 20조원의 누적적립금을 운용, 2018년에만 5097억원의 이익을 보는 등 최근 5년간 2조538억원의 수익을 올렸다는 것

올해 들어서도 6월말 현재 자금운용으로 2755억원의 수익금을 거두면서 목표수익률 1.87%보다 높은 2.52%의 수익률을 올렸다고 공단은 전했다.

건보공단은 이런 운용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보다 적극적으로 자금운용에 나서기로 하고 새로 '자금운용위원회'를 구성하는 한편 자금운용 지침도 개정했다.

자금운용위원회 위원(임기 2년)으로는 방문규 전 보건복지부 차관, 김정훈 재정정책연구원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 회장, 신근식 삼덕회계법인 회계사, 신언성 효성중공업 사외이사(전 감사원 공직감찰본부 본부장) 등 5명을 위촉했다.

건보공단은 이를 통해 그동안 안정성·유동성이 높은 정기예금과 채권 관련 투자상품을 중심으로 건강보험 적립금을 운용했던 방식에서 탈피해 주식형펀드, 대체투자 등 보다 공격적인 투자 쪽으로 투자 방향을 잡기로 했다.

김용익 이사장은 "자금운용 혁신으로 공공성의 가치를 벗어나지 않는 범위에서 수익성을 추구하는 투자 다변화로 건강보험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건보공단 누적적립금이 그동안 계속 늘어 2011년 1조5600억원에서 2014년에는 12조8072억원으로 10조원을 돌파했다.

이후에도 계속 증가해 2016년 20조원대로 올라섰고,2018년 누적적립금은 20조5955억원을 기록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