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연속 버디 김세영, LPGA 마라톤 클래식 우승…통산 9승
5연속 버디 김세영, LPGA 마라톤 클래식 우승…통산 9승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7.15 09: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톰프슨에 2타차 승리, 상금 선두 이정은은 단독 4위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김세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75만달러) 우승을 차지, 통산 9승을 기록했다.

김세영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6550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이번 우승으로 김세영은 고진영(24), 박성현(26), 브룩 헨더슨(캐나다)에 이어 올해 네 번째 2승 고지에 오른 선수가 됐다.

또 투어 통산 9승으로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 신지애(11승)에 이어 LPGA 투어 한국 선수 다승 순위에서 최나연과 함께 공동 4위에 올랐다.

이번 시즌 한국 선수들은 LPGA 투어 19개 대회에서 9승을 합작했다.

3라운드까지 톰프슨에 1타 앞선 단독 선두를 달린 김세영은 이날 톰프슨과 치열한 우승 경쟁이 예상됐으나 초반부터 타수 차를 벌리며 독주, 싱거운 챔피언 조 경기를 만들었다.

1번 홀(파4)에서 톰프슨이 보기, 김세영은 2번 홀(파3) 버디를 하면서 순식간에 3타 차가 됐고, 전반 9개 홀까지 김세영은 20언더파, 톰프슨은 15언더파로 격차가 벌어졌다.

김세영은 7번부터 11번 홀까지 5연속 버디를 낚으며 톰프슨을 6타 차까지 따돌리는 등 독주를 거듭했다.

김세영이 16번 홀(파4)에서 이날 유일한 보기를 기록하고 톰프슨은 17, 18번 홀에서 버디-이글로 3타를 줄였지만 거기까지였다.

올해 LPGA 투어 신인상을 사실상 예약했고 상금에서도 선두를 달리는 이정은이 14언더파 270타로 단독 4위에 올랐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LPG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