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기준 미달' 튜브·구명조끼·수영복 등 수거 명령
'안전기준 미달' 튜브·구명조끼·수영복 등 수거 명령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7.11 15: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표원, 1001개 제품 조사 64개 리콜…225개 제품은 개선조치 권고
 
국표원이 튜브·구명조끼·수영복 등 64개 제품에 대해 수거 명령을 내렸다. (Pixabay 제공) 2019.7.11/그린포스트코리아
국표원이 튜브·구명조끼·수영복 등 64개 제품에 대해 수거 명령을 내렸다. (Pixabay 제공) 2019.7.1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이 물놀이용품, 수영복 등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64개 제품에 대해 수거·교환 등 리콜명령을 내렸다. 

국표원은 11일 여름철 수요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40개 품목, 1001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국표원은 여름철 제품안전 사고 예방을 위해 어린이들이 주로 사용하는 여름용품 중심의 위해제품 유통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라고 조사 배경을 설명했다.

조사 대상에는 물놀이용품·우산·선풍기 등 여름용품 518개 제품과 리콜이 빈번하게 발생해 중점관리대상으로 지정된 완구·학용품·가구 등 483개 제품이 포함됐다. 부력 미달·외피 두께 미달 등 안정성 문제가 발견된 물놀이용품 9개, 카드뮴·납·톨루엔 등 유해물질이 함유된 것으로 나타난 어린이제품 38개, 온도상승 초과 ·감전보호 미흡 등 기타 결함이 나온 20개 제품이 리콜명령을 받았다. 

조사대상 1001개 제품 가운데 93.6%에 해당하는 937개 제품은 안전기준을 충족했다. 국표원은 표시사항 위반 등 경미한 결함이 발견된 225개 제품에 대해서는 개선조치 등의 권고를 했다.

국표원 관계자는 “리콜명령을 받은 64개 제품의 판매를 원천 차단조치 하기 위해 7월 11일자로 제품안전정보센터 및 행복드림에 공개할 계획”이라며 “전년도에 비해 부적합률이 증가한 물놀이용품, 서랍장 등의 향후 조사에서는 조사 빈도와 수량을 확대하는 등 안전 관리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