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인천-울란바토르 본격 취항…"화·목·토 출발"
아시아나, 인천-울란바토르 본격 취항…"화·목·토 출발"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7.10 16: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0석 A330기 투입…몽골노선 대한항공 25년 독점체제 '끝'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아시아나항공이 인천∼몽골 울란바토르 노선 취항을 시작했다.

지난 25년간 대한항공이 독점 취항하던 노선에 경쟁 체제가 도입된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9일 인천공항에서 한창수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울란바토르 노선 신규 취항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아시아나는 울란바토르 노선에 290석 규모의 A330 항공기를 투입한다.

화·목요일 출발편은 오후 9시 5분 인천을 떠나 울란바토르에 오후 11시 50분 도착하고, 귀국편은 울란바토르에서 새벽 1시 20분 떠나 인천에 오전 5시 30분 도착한다.

토요일에는 인천에서 오후 8시 45분 출발해 울란바토르에 오후 11시 25분 도착하며 귀국편은 다음날 0시 50분 울란바토르를 떠나 인천에 오전 5시 들어온다.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은 대한항공이 지난 25년간 독점 운항했으나 항공권 가격이 지나치게 비싸고 증가하는 항공 수요를 감당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계속 제기됐다.

결국 정부가 몽골에 항공회담을 제의, 올해 초 1국 1항공사 체제를 1국 2항공사 체제로 바꾸기로 하면서 이번 복수 취항이 가능하게 됐다.

25년 만에 넓어진 몽골 하늘길의 주인이 되기 위해 국적 항공사 대부분이 치열한 경쟁을 벌였고, 아시아나항공이 추가 운수권을 획득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울란바토르 노선 신규 취항을 기념해 홈페이지에서 가고 싶은 울란바토르 명소 및 사연을 남기는 회원을 추첨, 울란바토르 왕복항공권 2매 등 경품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몽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