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경기도 생산 양파 판촉 행사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경기도 생산 양파 판촉 행사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7.09 13: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확을 기다리고 있는 양파. (경기도 제공)
수확을 기다리고 있는 양파. (경기도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경기도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오는 11~31일 20일간 ‘경기도 양파농가 돕기 판촉행사’를 벌인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과다 풍작으로 가격이 폭락해 시름에 빠진 양파농가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오프라인 판매처는 킴스클럽 전국 37개 전 지점과 이마트 서수원점 안테나숍, 직거래장터 등이다. 온라인에서는 경기사이버장터, 티몬 등에서 판매한다.

소비자의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 온라인 구매시 5kg(4500원)을 무료 배송하고, 오프라인에서는 양파 및 양파즙 구매시 1+1 행사도 한다. 유통진흥원은 특판전 기간 판매목표를 100톤으로 정했다.

윤인필 유통진흥원 마케팅부장은 “양파 재배농가를 돕기 위한 판촉 활동이 농가의 고충을 조금이나마 덜어주면 좋겠다”며 “행사 이후로도 경기도 농산물 유통에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적극적으로 나서서 농가에 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조사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양파 상(上)품 20kg의 도매가격은 8400원으로 평년(1만6260원) 대비 48.4% 폭락했다.

seotiv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