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서늘한 그늘...‘서울 여름 녹음길 220선’ 선정
도심 속 서늘한 그늘...‘서울 여름 녹음길 220선’ 선정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7.08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원·가로·하천변 등 무성한 나무길 220곳...총 길이 약 225㎞
인터넷 ‘스마트서울맵’ 통해 언제 어디서나 가까운 녹음길 확인
시원한 그늘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선정한 ‘서울 여름 녹음길’은 총 220개소, 길이는 서울에서 평양까지의 거리를 웃도는 225㎞에 달한다. (사진 서울시청 제공)
시원한 그늘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선정한 ‘서울 여름 녹음길’은 총 220개소, 길이는 서울에서 평양까지의 거리를 웃도는 225㎞에 달한다. (사진 서울시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지난해에 비해 일찍 찾아온 더위와 급증한 미세먼지로 인해 답답하고 불쾌지수가 높은 요즘, 서울시가 시민의 건강을 위해 싱그러운 나무그늘이 가득한 ‘서울 여름 녹음길 220선’을 8일 소개했다. 

서울시가 서울지역에 있는 공원, 가로, 하천변, 아파트 사잇길 등 시원한 그늘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선정한 ‘서울 여름 녹음길’은 총 220개소, 총 길이는 서울에서 평양까지의 거리를 웃도는 225㎞에 달한다.

장소별로는 △공원 80개소(남산공원,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서울숲 등) △가로 107개소(삼청로, 다산로 노원로20길, 위례성대로 등) △하천변 21개소(한강, 중랑천, 안양천, 양재천 등) △녹지대 11개소(원효녹지대, 동남로 녹지대 등) △기타(항동철길) 1개소 등이다.

시민들의 즐거움을 더하기 위해 서울시는 220개소를 테마별로 분류해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녹음길 △야경을 즐길 수 있는 녹음길 △물이 있어 시원한 녹음길 △특색 있는 나무가 있는 녹음길로 나눠 소개했다.

서울시는 지난해에 선정한 여름 녹음길 중 부적합한 노선은 제외하고 추가로 5개소를 선정해 더운 여름 시민들에게 시원한 휴식공간을 안내할 예정이다. 올해 새로 개장한 중구 ‘서소문역사공원 산책로’를 비롯해 연트럴파크로도 유명한 ‘경의선 숲길 2개노선(연남동 구간, 대흥동 구간)’, 은평구 ‘창릉천변’, 동작구 ‘동작대로’ 등이 새로 추가됐다.

서울 여름 녹음길은 홈페이지와 ‘서울의 산과 공원 홈페이지’, 웹서비스 ‘스마트서울맵’을 통해 이날부터 확인할 수 있다.

서울 여름 녹음길 홈페이지에서는 여름 녹음길로 선정된 이유와 함께 4개 테마별, 자치구별로 안내하고 있다. 스마트서울맵 웹서비스는 지도 위에 아이콘으로 위치가 표시돼 있고 아이콘을 클릭하면 위치 및 주변 정보 등을 제공한다. 스마트폰으로도 검색이 가능해 현재 자기 위치에서 가까운 녹음길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시민들이 도심에서도 숲 속에서처럼 짙은 녹음을 만끽할 수 있도록 서울 여름 녹음길 220선을 선정하게 됐다”며 “사무실이나 집에서 가까운 녹음길을 직장 동료나 가족과 함께 거닐어 보는 것도 무더운 여름을 상쾌하고 건강하게 보내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