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초고층 고압 콘크리트 압송기술 국산화 성공
포스코건설, 초고층 고압 콘크리트 압송기술 국산화 성공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7.08 16: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 기술 무선 모니터링...한 번에 최대 500m 높이까지
포건
포스코건설이 중소기업과 함께 포스코 철강재를 적용한 콘크리트 압송 기술을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 사진은 부산 엘시티 건설현장 사례.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포스코건설이 중소기업과 함께 포스코 철강재를 적용한 콘크리트 압송(壓送·pumping of concrete) 기술을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

포스코건설은 최근 포스코가 생산한 고품질 철강재와 중소기업이 공동 개발한 '고압 콘크리트 압송 기술'을 결합, 초고층 건축물인 부산 엘시티 더샵과 여의도 파크원 건설 현장에 성공적으로 적용했다고 8일 밝혔다.

부산 엘시티는 높이가 411m로 지난 3월 25일에, 총 높이 333m의 여의도 파크원은 지난 4월 말에 각각 콘크리트 골조공사를 마쳤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이러한 초고층 건축물 건설을 위해서는 고강도의 압송관을 이용해 콘크리트를 최상부까지 쏘아 올려야 하는데 그동안 압송관은 높은 압력과 지속적인 마찰에 견딜 수 있는 고품질의 철강재가 필요해 고가의 유럽산을 사용해왔다고 한다.

그러나 이번에 포스코건설·포스코가 세안 등 중소기업과 명지대 토목공학과와 함께 1년간의 공동연구를 거쳐 포스코의 고품질 철강재를 활용한 압송관 소재와 압송기술을 개발,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한 것으로 평가된다.

포스코 비열처리 철강재는 유럽산 제품보다 가격이 40% 저렴하고 강도는 30% 높으며 무게는 20% 가볍다.

포스코건설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고압 콘크리트 압송기술은 압송관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도입해 내부 압력을 무선 모니터링할 수 있고, 콘크리트 유동성과 성능을 개선하는 약액주입공법을 적용해 한 번에 최대 높이 500m까지 쏘아 올릴 수 있다.

포스코건설은 이 기술을 국내 최고 높이의 전망 타워가 들어설 인천 청라 시티타워(448m)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압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