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때 타이어 펑크 사고 '조심'…"30℃ 넘으면 사고율 1.5배"
폭염때 타이어 펑크 사고 '조심'…"30℃ 넘으면 사고율 1.5배"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7.05 16: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해상 "공기압 표준보다 10∼20% 높게 하고 수시 점검 필수"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면 타이어 펑크 사고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기온이 30도를 넘을 경우 타이어 펑크 사고율이 기온이 30도 이하일 때의 약 1.5배에 달했기 때문이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지난해 여름철(6∼8월) 발생한 교통사고 23만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연구소에 따르면 기온이 오를수록 타이어 펑크 사고도 증가하는데, 특히 30도를 넘어서면서 급증했다는 것.

30도 초과 시 사고율은 0.18로, 30도 이하일 때 사고율 0.12의 1.53배였다. 사고율이 무려 53%나  높아진다는 뜻이다.

이에 따라 타이어 교체를 위한 긴급출동 역시 21%나 증가했다.

타이어 펑크 사고는 일반교통사고에 비해 훨씬 더 치명적이다.

치사율이 일반 교통사고의 11.3배, 중상자 발생률도 2.6배에 달해 무더위에 운전할 때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것.

김태호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기온이 30도일 때 노면에서는 70도 정도의 고열이 발생하면서 타이어 접지부에 열이 축적, 타이어가 터지는 '스탠딩 웨이브' 현상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막기 위해 타이어 공기압을 표준 압력보다 10∼20% 높게 하고 타이어 상태를 수시로 점검해야 하며 타이어가 마모됐을 때에는 미리 교체하는 게 좋다고 김 박사는 조언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