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제천시, 네이버 제2 데이터센터 유치전 돌입
충주·제천시, 네이버 제2 데이터센터 유치전 돌입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7.04 15: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 "産團 등 맞춤형 부지 발굴해 제안할 것"
제천, "용지 매입비 전액 지원 근거 이미 마련"
강원도 춘천시 네이버 데이터 센터(본사 DB)
강원도 춘천시 네이버 데이터 센터(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충북 충주시와 제천시가 네이버 제2 데이터센터 유치전에 돌입했다.

네이버가 강원 춘천 데이터센터에 이어 경기 용인에 5400억원을 들여 두 번째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려다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된 데 따른 것이다..

충주시는 네이버에 제2 데이터센터 유치 의사를 전달했고 구체적인 건립계획이 나오면 산업단지 등 맞춤형 부지를 발굴해 제안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제천시도 이날 제3산업단지 내 맞춤형 부지 제공과 제천만의 특별한 인센티브 내용을 담은 유치 제안서를 네이버 제휴제안 코너를 통해 제출했다고 전했다

네이버는 내부 검토 과정을 거쳐 전국 공모로 입지를 결정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데이터센터는 서버와 저장장치 등 전산설비를 구동하는 공간으로, 인터넷 서비스 회사의 핵심 시설이다.

충주시 관계자는 "네이버 제2 데이터센터를 유치할 경우 지역에 상당한 경제적 파급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제천시는 지난 5월 투자유치 촉진 조례를 개정, 투자금액이 3000억원을 넘는 기업에 최대 10만㎡ 범위에서 용지매입비 전액을 지원할 근거를 마련하는 등 제3산업단지 분양에 사활을 걸고 있는 형편이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