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제성장률 목표 2.4∼2.5%로 0.2%p 하향…고용 전망은 상향
정부, 경제성장률 목표 2.4∼2.5%로 0.2%p 하향…고용 전망은 상향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7.03 16: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자 증가폭 15만→20만명…소비·투자 전망은 모두 낮춰잡아
수출전망 '3.1% 증가→5.0% 감소' 수정…수입도 4.1% 감소 예상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본사 DB)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정부가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반년 전보다 0.2%p 하향 조정한 2.4∼2.5%로 제시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기존 전망보다 5만명 많은 20만명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3일 발표한 '2019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반환점을 돈 올해 한국경제를 이같이 전망했다.

정부는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2.4∼2.5% 성장할 것으로 잡아 직전 전망(이하 작년 12월 발표 '2019년 경제정책방향') 때보다 0.2%p 낮췄다. 

경상 GDP 증가율 전망은 3.9%에서 3.0%로 하향 조정했다.

올해 소비와 투자 전망치도 낮췄다.

민간소비는 작년보다 2.4%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직전 전망(2.7%) 때보다 0.3%p 낮은 것이다

설비투자는 -4.0%를 제시했다. 작년 말에는 1.0%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감소로 판단을 바꿨다.

건설투자는 -2.8%로 예상했다. 기존 전망 -2.0%보다 감소 폭을 크게 봤다.

정부는 대외여건 악화로 투자와 수출이 어려운 상황에서 국회에 계류 중인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효과, 투자·수출 활성화 등 활력 제고 노력을 반영해 이런 전망치를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취업자 증가 폭은 20만명으로 전망했다.

각종 일자리 정책 효과가 나타남에 따라 직전 전망보다 5만명 상향 조정한 것으로 작년 실적(9만7000명 증가)보다는 2배 이상 크다는 예상이다.

15∼64세 고용률은 66.8%로 직전 전망과 같았다.

소비자물가는 0.9%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직전 전망보다 0.7%p나 낮은 것으로 올해 유가 하락과 농·축·수산물 가격 안정 등 주로 공급 측면에서 나타나는 안정세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수출은 작년보다 5.0%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 말 전망은 3.1% 증가였지만, 지난 6월까지 7개월

연속 작년 동월 대비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는 점을 반영했다.

정부는 올해 수입도 4.1%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 말 정부의 전망은 4.2% 증가였다.

수정된 수출과 수입 등을 고려해 정부가 제시한 올해 경상수지 전망은 605억 달러 흑자로 작년 말 전망 640억 달러에서 35억달러 축소됐다.

이날 함께 발표한 각종 정책과 추경 효과까지 반영했음에도 고용을 제외한 주요 지표를 반년 전보다 하향 조정했다는 점은 경기에 대한 정부의 인식이 그만큼 나빠졌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추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