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율 83.6%…9월 말까지 완료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율 83.6%…9월 말까지 완료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7.02 18: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25일 기준으로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율이 83.6%를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지자체 조사결과를 토대로 집계한 결과 오는 9월 27일까지 적법화 이행 기간을 부여받은 3만2000여 축산농가 중 △완료 30.6%(1만호) 진행 53.%(1만7000호) 측량 9.4%(3000호) 미진행 7%(2000호)로 조사됐다.

진행 중인 농가는 측량을 통해 토지침범 등 위법사항을 확인하고, 해소 방안 결정과 인허가 접수 등을 통해서 정산적 적법화를 한 농가다.

적법화 추진상황을 지역별로 보면 전남 91.1% 충북 87.3% 경남 87.2% 충남 85.2%로 나타났다.

축종별(5월말 기준)로는 한돈 81.6% 젖소 81.2% 한우 77.0% 가금 73.8% 기타 77.3% 순으로 조사됐다.

적법화 추진율은 3월 56.1%, 5월 77.4%에서 6월 25일 83.6%로 상승하는 등 농가들의 참여가 늘어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아직 적법화 진행단계에 이르지 못한 측량 및 미진행 농가도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협력하여 설계도면 작성 등 적법화 진행단계에 진입하도록 적극지원하고 있다”며 “9월 말까지 최대한 적법화를 추진해 축산농가들이 안정적인 축산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