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수출 13.5% 급감…3년5개월만에 최대 하락폭
6월 수출 13.5% 급감…3년5개월만에 최대 하락폭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7.01 14: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월째 '마이너스'…美中 무역분쟁 장기화에 타격
반도체 25.5%·석유화학 24.5% 급감…상반기 수출도 8.5% 감소
사진설명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과 반도체경기 부진으로 수출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와 계속되는 반도체 수출 부진으로 한국 수출이 7개월 연속 하락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6월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5% 줄어든 441억8000만달러로 2016년 1월 19.6% 감소 이후 3년5개월만의 최대 감소 폭을 나타냈다..

수출이 7개월 연속 감소한 것은 2015년 1월부터 2016년 7월까지 19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최장 기간으로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에 따라 세계교역이 위축된 영향이 가장 컸다.

또 반도체·석유화학·정유산업의 글로벌 업황부진으로 수출단가도 계속 급락, 반도체 단가는 33.2% 하락하고 석유화학 단가도 17.3% 떨어졌다.

특히 중국의 성장둔화 지속에 따라 대중 수출은 24.1% 감소하면서 2009년 5월(-25.6%) 이후 최대 감소 폭을 보였다.

품목별로는 반도체(-25.5%), 석유화학(-24.5%), 석유제품(-24.2%)이 감소세를 이어갔지만 선박(46.4%)·자동차(8.1%)는 수출이 증가했다.

바이오헬스(4.4%)·이차전지(0.8%)·전기차(104.3%) 등 신(新)수출동력 품목도 호조세가 지속됐다.

대표적 수출 품목인 반도체의 경우 지난 5월 -30.5%에 이어 -25.5%로 수출 급락이 계속됐다.

메모리 단가 하락, 글로벌 정보기술(IT)기업의 데이터센터 재고조정, 스마트폰 수요 하락, 지난해 호황에 따른 기저효과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

반도체·석유화학 품목의 경우, 수출부진에도 불구하고 상반기 수출물량은 증가세를 유지해 수출단가 하락이 최근 수출 감소의 주된 요인인 것으로 분석됐다.

자동차의 상반기 수출 증가율(7.0%)은 7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고 선박은 3월부터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일반기계의 수출도 양호한 편이다.

신수출동력의 경우, 이차전지(0.8%)는 33개월, 전기차(104.3%)는 29개월 연속 증가했으며 바이오헬스(4.4%)는 증가로 전환했다.

나라별로는 중국(-24.1%)·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8.5%)은 수출 부진이 지속된 반면 신흥지역인 중남미(8.3%)·독립국가연합(CIS·29.4%) 수출은 호조세를 유지했다.

6월 수입은 400억1000만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11.1% 줄었다.

원유, 반도체 제조장비, 디젤 승용차 등 품목을 중심으로 수입이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41억7000만달러로 89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상반기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 감소한 2715억5000만달러이고, 수입도 5.1% 감소한 2520억달러였다.

상반기 무역수지는 195억5000만달러로 흑자를 기록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