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생물 보전할 ’해양생태축’ 구축 시동
해양생물 보전할 ’해양생태축’ 구축 시동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6.30 2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해양생태축 설정‧관리 로드맵’ 마련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해양수산부는 30일 해양생물의 이동경로 등 생태적 연계성을 갖춘 해역의 통합적 관리를 위한 ‘해양생태축 설정‧관리 로드맵(2019~2023)’을 발표했다.

해양생태축은 해양생물의 주요 서식지와 이동경로가 되는 갯벌, 하구, 연안, 수중 등의 생태계를 훼손하거나 단절하지 않고 연결하는 구조다.

이번에 마련한 로드맵은 ‘통합적인 해양생태계 보전·관리를 위한 해양생태축 구축’이라는 비전 아래 △해양생태축 구축을 위한 관리체계 정립 △과학에 기반한 조사‧복원 추진 △효율적 관리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이라는 3대 추진전략과 8개 세부 추진과제를 제시하고 있다.

먼저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 등을 통해 해양생태축 설정·관리를 위한 제도를 정비한다. 이후 2020년까지 각 해양생태계의 구조와 기능 등을 고려해 해양생태축을 설정하고, 이와 관련된 관리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다.

2021년부터 해양생태축을 체계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진단하기 위해 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를 확대 개편한다. 훼손지 유형 분석으로 ‘해양생태축 보전·복원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 또한 지금까지의 해양생태계 조사결과를 통합한 ‘해양생태축 통합 정보체계’를 구축해 서식지의 현황·특성 등 정보를 제공한다.

‘정부·지자체·시민사회 협의체’를 만들어 정보도 공유한다. 협의체는 향후 남북을 잇는 해양생태축 관리를 위한 협력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명노헌 해수부 해양생태과장은 “이번에 수립된 ‘해양생태축 설정․관리 로드맵’이 우리나라 해양생태계 관리의 밑그림이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