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7월부터 '찾아가는 친환경 농업 교육' 진행
농식품부, 7월부터 '찾아가는 친환경 농업 교육' 진행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6.27 11: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친환경 농업인 의무교육 제도 도입에 따른 인증사업자(농업인 등) 불편사항이 발생하지 않도록 다음 달 1일부터 지역 단위의 교육과정을 개설해 사전 교육·홍보를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친환경 농업 인증사업자에 대한 인증제도 관련 의무교육은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농식품부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하 농관원), 지방자치단체, 한국친환경인증기관협회 등 유관기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해 현장의 어려움 도울 계획이다. 친환경 인증관리정보시스템을 개편해 의무교육 관련 정보 제공, 의무교육 이수 여부 등록 등 과정에도 불편함이 없도록 돕는다.

또한 다음 달부터 연말까지 전국 시·군 단위 지역 80개소에서 약 200회에 걸쳐 농업인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친환경 농업 교육을 실시한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농촌진흥청·농업기술센터 등 관련기관과 협의해 친환경농업 의무교육 과정을 확대할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각 지역별 친환경 농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친환경 농업의 원칙과 가치를 학습하고 실천사례를 함께 토의하면서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으로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