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많이 찾는 키즈카페...환경안전관리기준 적용
어린이 많이 찾는 키즈카페...환경안전관리기준 적용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6.26 14: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보건법’ 하위법령 개정안 오는 27일 입법예고
어린이활동공간에 대한 환경안전관리기준(자료 환경부 제공)
어린이활동공간에 대한 환경안전관리기준(자료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어린이들이 주로 이용하는 '키즈카페'를 어린이 활동공간으로 지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환경보건법 시행령’ 개정안을 오는 27일부터 40일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어린이집, 유치원 등 5개의 어린이 활동공간에만 적용하던 환경안전관리기준을 키즈카페까지 확대했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키즈카페에서 어린이들이 많이 활동하는 유기시설이나 유기기구를 제공하는 ‘기타유원시설업’, ‘안전확인대상어린이제품(완구)’을 놀이로 제공하는 영업소 등은 ‘환경보건법’ 상 관리시설인 ‘어린이 활동공간’에 포함된다.

어린이 활동공간에 포함된 키즈카페의 관리자나 소유자는 시설이 녹슬거나 도료가 벗겨지지 않게 관리해야 하며 중금속과 실내공기질은 환경안전관리기준치 이내에 들도록 관리해야 한다.

환경부는 오는 12월 31일 이전에 설치된 키즈카페는 3년의 유예기간을 적용할 예정이다.

이번 개정안은 관계기관 합동으로 지난해 9월부터 3개월간 전국의 키즈카페 약 1894곳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검출농도를 조사한 결과 80%가 넘는 1573곳이 ‘환경보건법’ 상 환경안전관리기준을 넘는 것으로 확인돼 관리의 필요성이 제기된데 따른 것이다.

1894곳 중 75.5%인 1430곳이 도료 및 마감재에서 중금속 검출 기준을 넘겼으며 27.1%인 514곳은 실내공기질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부는 이번 ‘환경보건법 시행령’ 개정안의 상세내용을 환경부 홈페이지에 오는 27일 공개하고 입법예고 기간 동안 이해관계자, 국민 등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할 예정이다.

안세창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과장은 “그동안 키즈카페는 어린이 활동이 많은 곳이지만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문제점이 있었다”며 “이번 개정안이 시행되면 중금속 노출 등 어린이 건강에 나쁜 영향을 주는 위협요인이 키즈카페에서 제거돼 어린이가 보다 더 건강하고 안전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 질 것”이라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