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라노사우루스가 '어슬렁'…롯데백화점, ‘쥬라기월드특별전’
티라노사우루스가 '어슬렁'…롯데백화점, ‘쥬라기월드특별전’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6.26 1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8일부터 1년간 김포공항점서 개최
롯데백화점은 김포공항점에서 ‘쥬라기 월드 특별전’을 개최한다. (롯데백화점 제공) 2019.6.26/그린포스트코리아
롯데백화점은 김포공항점에서 ‘쥬라기 월드 특별전’을 개최한다. (롯데백화점 제공) 2019.6.2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영화 ‘쥬라기월드’에 등장하는 공룡들을 만날 수 있는 전시가 백화점에서 열린다. 롯데백화점이 ‘체험형 콘텐츠’를 활용해 내·외국인 고객 공략에 나선 것이다.

롯데백화점은 미국, 호주, 프랑스, 스페인에 이어 세계에서 5번째이자 아시아 최초로 ‘쥬라기월드 특별전(JURASSIC WORLD THE EXHIBITION)’을 오는 28일부터 1년 동안 김포공항점에서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주현 롯데백화점 MD전략부문 쥬라기 프로젝트팀장은 “상품만 팔아서는 백화점에 오지 않으니 더 많은 스토리를 들려드리고 싶다”며 “백화점이 가족들에게 재미 있는 공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쥬라기월드’는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공룡 전시 중 하나로 꼽힌다. 미국 필라델피아에 위치한 ‘프랭클린 과학박물관’에서 열린 역대 전시중 가장 많은 방문객 수를 기록했다. 또 호주 멜버른 전시의 경우 오픈 후 6개월 동안 42만5000명, 프랑스 파리와 스페인 마드리드 전시에는 월 평균 관람객 10만명 이상이 방문했다.

이번 특별전은 영화 ‘쥬라기월드’의 스토리를 그대로 재현했다. 관람객들은 영화 속 주인공들처럼 페리를 타고 공룡 거주지인 ‘이슬라 누블라(Isla Nubla)’로 향하게 된다. ‘이슬라 누블라’에서 파키리노사우루스, 브라키오사우루스, 스테고사우루스 등 7종의 공룡들을 만날 수 있다. 

지구 역사상 가장 큰 육식동물로 알려진 티라노사우루스는 ‘T-REX 킹덤’에서 방문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펜스 뒤편에서 거대한 톱니 이빨을 드러낸 티라노사우르스가 포효와 함께 등장한다. 레인저들의 통제 아래서 움직이는 벨로시 랩터를 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이번 전시는 관람객들에게 ‘쥬라기월드’에 실제로 들어간 같은 느낌을 주기 위해 노력했다.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애니메트로닉스(Animatronics: 애니메이션+일렉트로닉스·로봇공룡)’를 활용해 방문객들에게 살아 있는 공룡을 만난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특히 최첨단의 자연공원, 실물크기 공룡을 만났을 때 느끼는 경외감과 경이로움, T-REX를 만났을 때의 공포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웰비 알티도어 시티네온 최고크리에이티브 책임자는 “‘쥬라기월드’의 본질을 이해하고 싶었고 몇 가지를 전시회에 반영했다”며 "쥬라기월드특별전에서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자연 환경과 몰입감을 느낄 것”이라고 소개했다. 

‘쥬라기월드’의 콘셉트를 활용한 ‘쥬라기월드 굿즈샵&카페’도 운영한다. 굿즈샵에서는 공룡 피규어·뱃지·와펜·포스터·엽서·의류 등 다양한 공룡 관련 상품을 판매한다. 카페에서는 떠먹는 화석 케이크, 공룡 카페 라떼, 공룡알 타르트 등을 선보인다. 

이주현 팀장은 “한국 고객들이 까다로워서 공룡 전시만 하면 컴플레인이 나올 수 있어 카페와 굿즈 상품을 추가로 구성했다”며 “해외보다 콘텐츠가 더 많다”고 전했다. 

롯데백화점은 ‘쥬라기월드특별전’에서 재미, 과학, 교육이 접목된 체험을 동시에 제공함으로써 가족 단위 고객들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김포공항점은 자녀가 있는 부모들이 휴식, 쇼핑, 여가를 즐기기 위해 많이 찾는 장소다.

김포공항 롯데몰을 이용하는 고객은 하루 5만5000명에 달하는데 이 가운데 유아나 아동을 동반한 30대와 40대 고객의 비율은 각각 26.1%, 30.7%로 다른 매장보다 높다. 김영희 롯데몰 김포공항점 점장은 “‘쥬라기월드특별전’, ‘코코몽&정글대탐험’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유치해 집객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몰 김포공항점은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서 3000만명 이상이 1시간 내 접근이 가능한 데다 공항과 인접해 있어 외국인 관광객도 많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롯데백화점은 기존 미국, 호주, 프랑스, 스페인 방문객보다 많은 약 100~120만명(1년 기준)이 이번 전시를 찾을 것으로 내다봤다. 
  
유형주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은 “유니버설의 영화 ‘쥬라기월드’를 테마로 한 이번 전시는 눈 앞에서 살아 움직이는 듯한 실감나는 공룡들을 볼 수 있다”며 “또 국내 최초로 오픈하는 쥬라기 카페뿐만 아니라 다양한 상품구색을 갖춘 굿즈샵을 함께 운영해 체험의 폭을 넓혔다”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