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차세대 배터리 개발' 그룹내 전문 연구센터 설립
포스코, '차세대 배터리 개발' 그룹내 전문 연구센터 설립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25 17: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5명 연구인력...전지소재 신공정 기술 등 개발 추진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설립(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설립(포스코케미칼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포스코그룹이 차세대 이차전지를 개발, 글로벌 시장 선도를 목표로 그룹 내 역량을 결집해 배터리 소재를 전문 연구하는 기관을 설립했다.

포스코,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스코케미칼은 25일 RIST 포항 본원 실험동에서 이차전지 소재 연구개발(R&D) 역량과 인프라를 결집한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센터에서는 전기차 주행거리 증대를 위한 고용량의 양·음극재 제품 개발과 배터리 원가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전지소재 신공정 기술 개발, 차세대 전지를 위한 핵심소재 기술 개발 등을 추진하게 된다.

연구인력은 RIST와 포스코케미칼의 연구인력을 통합해 모두 85명으로 구성되며 추후 인원 충원을 통해 기술개발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센터 내에는 파일럿(시제품) 규모의 양·음극재 제조설비와 전지제조·평가 관련 설비가 구축되는데 포스코는 이를 활용해 신제품과 신기술 개발 기간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제품기획, 제품개발, 개발제품이 적용된 전지 성능평가를 수행해 전지기업의 다양한 필요에 선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센터는 포스텍, 포항가속기연구소 등 국내외 연구기관과 전문가와의 공동연구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이차전지 소재 분야에서 경쟁력을 가질 밑바탕을 마련할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2030년 에너지 소재 시장 점유율을 20%까지 확대하고 연간 매출액 17조원 규모의 사업으로 키우겠다"고 전했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R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