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공장, 환경단체와 손잡고 미세먼지 저감 '본격화'
현대차 울산공장, 환경단체와 손잡고 미세먼지 저감 '본격화'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25 17: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촌주차장에서 '도로세척 차량 운행' 발대식
현대차 울산공장 '도로 세척 차량 운행' 발대식(회사측 제공)
현대차 울산공장 '도로 세척 차량 운행' 발대식(회사측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이 환경단체와 함께 울산 도심 대기질 개선을 위한 활동을 본격화했다.

25일 명촌주차장에서 '도로세척 차량 운행' 발대식을 열고 운행에 들어간  것.

이 사업은 울산공장이 도로세척 차량 임대료와 운영비 3000만원을 지원하고 지역 환경단체인 태화강보전회, 울산환경사랑운동본부, 울산시녹색환경보전회 등이 운행·관리를 맡게 된다.

이 차량은 대기 중 미세먼지 도로 흡착과 비산 방지를 위해 오는 10월까지 시내 중심도로에 물을 뿌리며 운행하게 되는데 미세먼지 주의보·경보 발령 시 집중 운영해 도로 위 미세먼지를 줄이고, 하절기 뜨거운 열기도 식히게 된다.

울산공장은 올해 1월 납품 차량 등 교통량이 많은 사내 도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습식 도로청소 차량 2대를 도입해 운행 중이다.

울산공장은 지난 2월 낙동강유역환경청이 실시한 녹색기업 재지정 심사에서 과거 3년간 환경 분야에 1263억원을 투자, 미세먼지와 각종 오염물질 배출을 획기적으로 감축한 것으로 평가받아 녹색기업으로 재지정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앞으로 3년간 환경 부문에 1392억원을 더 투입, 지속적으로 미세먼지, 오염물질 배출량을 감축하는 등 환경 개선에 대한 관심과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