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를 예술로 승화시킨 ‘동페라 예술단’ 美 무대에 오른다
장애를 예술로 승화시킨 ‘동페라 예술단’ 美 무대에 오른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6.25 16: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미 대한서남부장애인체육회 초청으로 오는 29일 LA서 ‘금도끼 은도끼’ 공연
지난해 12월 8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동페라 예술단’이 ‘금도끼 은도끼’를 공연하고 있다.(사진 홀더맘센터 제공)
지난해 12월 8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동페라 예술단’이 ‘금도끼 은도끼’를 공연하고 있다.(사진 홀더맘센터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단원 모두가 발달장애인들로 구성된 ‘동페라(동화+오페아) 예술단’이 오는 2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한국문화교육원에서 공연을 한다.

25일 사회적협동조합 홀더맘심리언어발달센터(이하 홀더맘센터)에 따르면 ‘동페라 예술단’이 28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5박6일 일정으로 미국 LA를 방문해 동페라 ‘금도끼 은도끼’를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재미 대한서남부장애인체육회의 초청으로 성사됐다. 장애인체육회가 공연비와 체류비 일체를 부담하고, 항공료와 경비 등은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과 광동제약이 후원했다.

지난 2016년 창단한 ‘동페라 예술단’은 그해 ‘혹부리 할아버지’를 시작으로, 2017년 ‘벌거벗은 임금님’, 지난해 ‘금도끼 은도끼’ 공연을 펼친 바 있다.

올해 공연으로는 사단법인 장애우인권익문제연구소의 장애인권 교육용 동화책 ‘함께 부르는 정글음악대’를 각색해 무대에 올릴 계획이다.

송양빈 홀더맘센터 이사장은 “발달장애인들이 비장애인들처럼 공연을 해 내려면 수 배, 수십 배의 노력이 필요한데 아이들은 그걸 다 해내고 있다”면서 “편견이란 눈을 감고 공연을 보면 커다란 감동이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강승구 재미 대한서남부장애인체육회 부회장은  “단원들 대부분이 한 번도 비행기를 타보지 못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번에 공연단을 초청하게 됐다”며 “이런 기회를 계기로 장애인들이 건강한 모습으로 사회에 발을 내딛는데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동페라 예술단’ 미국 공연 포스터.(사진 홀더맘센터 제공)
‘동페라 예술단’ 미국 공연 포스터.(사진 홀더맘센터 제공)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