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지방도 폭염특보 확대...열사병 등 온열질환 주의
중부지방도 폭염특보 확대...열사병 등 온열질환 주의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6.25 12: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경기, 강원 내륙 지역도 폭염주의보 발효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25일 내륙지방을 중심으로 낮 한때 기온이 33도까지 치솟는 불볕더위가 이어진다.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수도권과 강원 지역에도 폭염주의보를 내려졌다. 전날 대구, 경북 내륙지방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데 이어 중부지방으로도 확장된 것이다.

이날 새로 적용된 지역은 서울과 양구평지, 홍천평지, 횡성 등 강원 내륙 7개 지역, 여주, 성남, 양평, 안성, 이천 등 서부를 제외한 경기 전체에 달한다. 

기상청은 오는 26일도 비소식이 있는 제주와 남부지방을 제외하고 무더운 날씨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폭염특보가 연장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날 지역별 낮 최고 기온은 서울 영상 32도, 춘천 영상 33도, 강릉 영상 29도, 대전 영상 32도, 청주 영상 33도, 대구 영상 33도, 광주 영상 31도, 전주 영상 31도, 부산 영상 26도, 제주 영상 27도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기에는 열사병, 열경련 등의 온열질환 위험이 급증한다. 가장 더운 시간대인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되도록 실외 작업을 피해야 한다. 또 수분보충을 위해 카페인이 들어간 음료 대신 생수나 이온음료를 충분히 마시는 게 좋다”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