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고기 유통 금지하고 모든 고래류 보호종 지정하라"
"고래고기 유통 금지하고 모든 고래류 보호종 지정하라"
  • 이병욱 기자
  • 승인 2019.06.25 11: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핫핑크돌핀스 등 8개 단체, '해양포유류보호법 제정' 촉구
녹색연합,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환경보건시민센터, 녹색당, 핫핑크돌핀스,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해방물결, 시셰퍼드코리아, 등 8개 단체는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에 해양포유류보호법 제정을 촉구했다.
녹색연합,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환경보건시민센터, 녹색당, 핫핑크돌핀스,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해방물결, 시셰퍼드코리아 등 8개 단체는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에 해양포유류보호법 제정을 촉구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병욱 기자] 시민사회단체들이 정부에 해양포유류보호법 제정을 촉구했다.

녹색연합,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환경보건시민센터, 녹색당, 핫핑크돌핀스,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해방물결, 시셰퍼드코리아, 등 8개 단체는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일본이 국제사회의 포경 금지에도 불구하고 7월 1일부터 상업 포경을 시작한다"면서 "일본이 잡는 밍크고래와 큰부리고래는 우리나라와 일본 바다를 넘나들며 살고 있기 때문에 우리 바다에 살고 있는 이들 고래가 멸종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지적했다.

또한 "미국이 해양포유류보호법을 개정해 오는 2022년 1월 1일부터 고래 혼획이 높은 나라의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는데, 연간 2000마리의 고래가 혼획되고 있는 우리나라는 연간 3000억원이 넘는 수산물의 대미 수출이 타격을 입게 된다"고 덧붙였다.

시민단체들은 "정부는 해양포유류보호법을 제정해 일본의 상업포경에 대응하고 대미 수산물 수출을 가능하게 하며 우리나라 바다를 건강하게 지키겠다는 의지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요구사항으로 △고래고기 유통을 허용하는 고래자원의 보존과 관리에 관한 고시 폐지 △바다 서식 고래 35종 전체 해양보호생물 지정 △낡은 그물의 사용 중지 △해양포유류 보호법 제정 등 4가지를 밝혔다.

조약골 핫핑크돌핀스 대표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고래의 혼획을 문제 삼고, 이를 방지하고 고래류 보호를 위한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고래의 혼획을 줄이기 위해서는 고래고기의 유통을 금지하여 의도적인 혼획을 막고, 낡은 그물을 개선하고 그 수를 줄여 안전한 바다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어 "이를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해수부가 모든 고래를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고, 해양포유류 보호법을 과감하게 제정해야 한다"며 "우선 먼저 수산자원관리법을 개정해 고래자원 고시부터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녹색연합,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환경보건시민센터, 녹색당, 핫핑크돌핀스,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해방물결, 시셰퍼드코리아, 등 8개 단체는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에 해양포유류보호법 제정을 촉구했다.
녹색연합,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환경보건시민센터, 녹색당, 핫핑크돌핀스,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해방물결, 시셰퍼드코리아 등 8개 단체는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에 해양포유류보호법 제정을 촉구했다./그린포스트코리아

 

wookle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