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성희롱 사건...쇼트트랙 국대 14명 전원, 진천 선수촌 '퇴촌'
또 성희롱 사건...쇼트트랙 국대 14명 전원, 진천 선수촌 '퇴촌'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25 11: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 男 메달리스트,女 선수도 함께 훈련중 후배 바지 벗겨
(본사 DB)
(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선수 14명 전원이 훈련 중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전원 쫓겨난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남자 선수 A는 지난 17일 선수촌에서 진행된 남녀 공동 산악 훈련 도중 남자 후배 B의 바지를 벗겼다는 것.

심한 모멸감을 느낀 B 선수는 선배인 A 선수에게 성희롱당했다며 이를 감독에게 알렸고, 감독은 즉시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했다.

이와 관련, 신치용 선수촌장은 쇼트트랙 대표팀의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A, B 선수를 포함해 남자 7명, 여자 7명 등 대표 선수 14명을 전원 한 달간 선수촌에서 쫓아내기로 24일 결정했다.

A와 B는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선수들이다.

지난 4월부터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계속해오던 이들 선수들은 소속팀에서 훈련을 이어갈 참이다.

체육회의 한 관계자는 "빙상연맹의 진상 조사를 기초로 체육회가 후속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국가대표 심석희 성폭행 파문으로 체육계와 국민을 충격에 빠뜨린 쇼트트랙은 또 한 번 한국 엘리트 스포츠에 먹칠한 결과가 했다.

쇼트트랙은 파벌, 짬짜미, 지도자의 선수 폭행도 모자라 성폭행, 성희롱 등으로 갖가지 적폐를 노출, 동계올림픽 효자 종목이라는 위상을 잃고 체육계와 국민의 눈 밖에 난 지 오래됐다는 냉혹한 평가를 받고 있던 상황에서 이번 일은 불에 기름을 부은 격이나 마찬가지라는 것이 체육계의 중론이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