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싱가포르 국민택시' 됐다…정의선, 지속 협력 협의 '결실'
현대차, '싱가포르 국민택시' 됐다…정의선, 지속 협력 협의 '결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24 16: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택시업체 '컴포트 델그로'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2000대 추가 공급
TJFAUD
현대차 전세계 대리점대회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좌측)이 현지에서 컴포트 델그로그룹 양반셍(Yang Ban Seng) 사장(사진 중앙), 싱가포르 현대차 대리점 테오혹셍 대표 등과 만나 기념촬영을 했다. [현대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차가 싱가포르 최대 운수기업인 컴포트 델그로에 내년 상반기까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2000대를 추가 공급하는 계약을 맺었다.

연내 1500대, 내년 상반기까지 500대로  작년 계약 물량보다 800대 늘어난 규모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최근 현대차 전세계 대리점대회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컴포트 델그로 경영진을 만나 이같은 계약을 성사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컴포트 델그로는 1970년 설립된 싱가포르 최대 운수사업 그룹으로 현지에서 운행 중인 택시 60%(1만2000여대)를 보유하고 있고 중국, 영국, 베트남 등에서도 택시 사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컴포트 델그로에 2007년부터 쏘나타(NF), i40(VF), i30(FD, GD) 등을 판매해왔고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지난해 처음 공급 계약을 맺었다.

현대차는 싱가포르 택시 시장 진출 13년 만에 누적 2만6000여대 실적을 기록하며 9년 연속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재 싱가포르에서 운행 중인 택시 중 56%(1만1000여대)가 현대차로 특히 컴포트 델그로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의 경제성과 안정적인 주행성능에 만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최근 싱가포르 정부의 친환경차 확대 정책에 발맞춰 환경규제에 선제 대응하고 친환경차 시장 주도권을 쥔다는 전략을 통해 시장 공략에 나서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차는 동남아 최대의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인 그랩과 협력해 코나 일렉트릭을 활용한 차량 호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범 프로젝트를 하는 등 친환경차 고객 경험을 늘리고 있다.

yangsangsa@greenpost.kr